대전시, 18~21일 첨단국방산업전 및 미래지상전력 기획 심포지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시가 육군교육사령부, 국방기술품질원과 공동으로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2019 첨단국방산업전 및 미래지상전력 기획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첨단국방산업전은 'Next Game Changer 구현을 위한 첨단혁신기술 군사적 활용 방안'을 주제로 열린다.

헝가리, 태국, 인도네시아, 아르헨티나 등 8개국 12개사 16명의 해외 바이어와 군·기관 관계자 등이 방문할 예정이다.

4차 산업혁명 관련 군 적용이 가능하고 혁신적 가치가 있는 첨단과학기술이 결합된 무기와 전력지원체계 등을 선보인다.

전시장을 화력, 기동, 방호, 작전지속, 정보 등 무기체계·전력지원체계 등 기능별로 구성해 관람객 편의를 높였다.

육군교육사령부와 10개 병과학교가 주관하는 '미래 지상전력기획 심포지엄'에서는 9개 분야 76개 과제를 발표한다. 또 군 활용성 간담회를 개최해 민간개발 기술의 군적용 방향을 모색한다.

이밖에 방산시장 진출을 위해 새로운 제품 개발에 주력해 온 최신첨단기술 보유 기업의 전시부스를 설치해 우수 제품 홍보와 판로확보를 위한 실질적 비즈니스 수출상담, 네트워킹도 진행한다.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첨단국방산업전은 국방산업을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대전시 추진 성과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시장”이라면서 “새로운 제품 개발에 주력해 온 기업의 발표장인 동시에 민간의 우수한 기술을 소개하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