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게임, 최고의 플레이 장소는 대중교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티즌들이 모바일 게임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장소가 지하철 버스와 같은 대중교통인 것으로 조사됐다.

컴투스(대표 박지영, www.com2us.com)는 모바일 게이머들을 대상으로 `모바일 테트리스` 이용 행태에 대해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컴투스에서 테트리스의 최신작 `테트리스 미션 2009`의 출시를 앞두고, 모바일 게이머 446명을 대상으로 자사 홈페이지와 국내 주요 모바일 게임 포탈 4군데를 통해 진행되었다.

이번 조사에서 18.4%의 많은 모바일 게이머들이 게임을 가장 많이 즐기는 장소로 지하철/버스 등 교통수단을 꼽았고, 언제 어디서나 즐긴다(14.8%), 학교나 직장에서 짬날 때 즐긴다(14.3%) 등으로 조사됐다.

특히, 화장실에서 즐긴다(13%), 자기 전 즐긴다(9%) 등이 많았고 PC나 서적 등 다른 놀이감이 있는 자기 방에서도 모바일 게임을 즐긴다는 의견이 10.3%나 되어 모바일 게임의 또다른 경쟁력이 보이기도 했다.

컴투스에서는 "이번 조사를 통해 언제든 여가시간을 활용해서 즐기는 놀이문화의 하나로 정착한 모바일 게임 산업의 성장을 확인하고, 세대를 넘어선 테트리스의 인기 역시 실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