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로직스, 전지 폭발방지 회로기술로 세계 석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파워로직스가 자체 개발한 노트북PC용 2차전지 보호회로 모듈 SM
<파워로직스가 자체 개발한 노트북PC용 2차전지 보호회로 모듈 SM>

 파워로직스(대표 정상호·박창순)는 2차전지의 안전을 위해 필수적인 2차전지 보호회로(PCM)를 생산하는 업체다.

 파워로직스는 지난 1997년 설립돼 지난 10여년 간 불모지나 다름없던 국내 PCM시장에 도전장을 던져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품질개선을 통해 국산화에 성공해 세계 1위의 점유율을 확보한 회사다. 특히 삼성전자, LG전자, 노키아, 모토로라, 소니에릭슨 등 5대 휴대폰 제조사에 모두 제품을 공급하면서 글로벌 업체로서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과방전 전압에 의해 높은 온도에서 폭발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보호회로가 필수적이다. 따라서 휴대폰이나 노트북PC, 스마트 폰 등 리튬이온배터리가 탑재되는 모든 제품에 보호회로가 적용된다. 파워로직스는 완벽한 품질관리 시스템과 가격경쟁력 확보를 통해 PCM과 노트북용 스마트 모듈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노트북 고객은 HP, 델 등 글로벌 기업들이다. 더욱이 최근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등 모바일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이에 상응하는 대용량의 소형 2차전지 수요가 증가하는 것도 이 회사의 미래를 밝게 하고 있다. 파워로직스는 올해 기술력 강화, 수주 극대화, 수익성 향상, 내부역량 강화 등의 경영실천을 통해 올해에는 작년 대비 약 15%가량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회사는 더 나아가 향후 전기자동차용 시장 등 새로운 보호회로 분야에서도 1위를 고수한다는 방침이다. 파워로직스는 지난 2000년부터 전기자전거, 전기스쿠터, 하이브리드 전기자동차용 배터리관리시스템(BMS) 개발에 성공한 데 이어 신뢰성과 전압·온도·전류 제어의 정확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BMS는 여러 배터리의 충·방전 상황을 감지해 최적의 충·방전을 구현함으로써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릴 수 있는 기술이다.

 이 회사는 현대자동차 하이브리드 전기차와 한국전력의 전력저장용 BMS 개발을 주도한 바 있다. 최근에는 CT&T의 NEV용 BMS, 현대중공업의 BUS용 BMS를 납품했고 해외의 EV용 BMS 공급도 진행 중이다. 또 올해 상반기 중에 BMS 전용 양산라인을 구축해 내년에는 하이브리드전기자동차용 BMS를 양산, 공급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