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인력 2020년까지 1만1900명 양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수준별 원전 전문인력 양성안

정부가 원전 르네상스를 이끌 전문 인력 1만1900명을 양성한다. 그동안 원전 수출과 국내 신규 건설 위해 필요한 인력 공급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산업계 지적에 대한 처방전으로 풀이된다.

본지 10월 1일자 1면 참조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경기도 부천대학에서 국민경제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의 `원자력 발전 인력수급 전망과 양성 대책`을 확정, 관계부처에 차질 없이 진행하도록 지시했다.

정부는 2020년까지 매년 원전 2기를 수출한다고 가정, 신규로 발생한 필요 인력을 2만3900명으로 보고, 이 중 절반에 이르는 1만1900명을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원전특성화대학, 폴리텍 특화 과정 등을 통해 양성하기로 했다. 나머지 인력은 기존 대학 등에서 졸업하는 인력을 공채해 현장에서 키우거나 현장 직업교육을 통해 확보하게 된다.

지식경제부에 따르면 현재 원전 인력은 원전 공급업계, 발전사, 지원 및 규제기관 등 종사자로 총 2만1460명 수준이다. 10년 뒤인 2020년에는 수요 인력이 총 4만5000명에 달해 현재의 배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김정관 지경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원자력 학과 추가 신설을 유도하고, 원전 관련 공기업의 선(先) 채용, 후(後) 정원 반영 등을 적극 추진해 원전 인력이 충분히 유입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세계 원전사업을 주도할 수 있도록 고급 전문인력 양성 기반을 만드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국내 인력 양성과 함께 원전 수출 유망국가의 인력을 교육하는 프로그램도 확대해 한국형 원전의 해외진출 기반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부천대학 내 취업정보센터에서 취업준비생들과 간담회를 갖고 “청년 일자리 창출을 국정의 최고 목표로 삼겠다”면서 “중소기업은 대기업보다 훨씬 많은 경험을 쌓을 수 있는 만큼 자기가 가진 기술, 재능을 가지고 낮은 데에서 출발해서 올라가 좋은 위치에 설 수 있으니 희망을 버리지 말고 긍정적으로 매진해달라”고 당부했다.



표/수준별 원전 전문인력 양성안

(단위:명)

이진호기자 jho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