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태양광기업 매출 한국기업의 10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10 한·중 주요 태양광 기업 현황

 지난해 1~3분기 중국의 태양광 기업들의 매출액이 한국 기업 대비 10배 이상, 영업이익률은 10% 이상 높았다.

 에너지 시장조사기관인 솔라앤에너지(대표 김광주)는 한국과 중국의 대표적인 태양광 셀·모듈업체 중 공식적으로 실적이 집계되는 업체를 중심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 등을 비교해 7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매출액의 경우 중국의 잉리솔라와 트리나솔라가 1조4000억원, JA솔라가 1조3000억원, 지난해 한화가 인수한 솔라펀은 9200억원을 기록했다. 우리나라의 신성홀딩스는 1400억원, 에스에너지는 약 1800억원을 기록해 중국 기업이 국내기업보다 최소 5배에서 10배 넘게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국내 업체가 5~10%를 기록한 반면, 중국 업체는 약 15~20%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광주 솔라앤에너지 사장은 “우리가 중국을 따라잡기 위해서는 대기업의 대대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며 “영업이익률이 크게 차이나는 부분은 세밀한 벤치마크를 통해 원가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