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신규 IT프로젝트 `올스톱`…일감 없어진 IT서비스업계 `막막`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농협의 추진 예정 핵심 IT프로젝트 # 사례-농협이 도입 예정이던 자바 기반 개발 프레임워크 영업에 사력을 다 해온 국내 IT업체 A사. 올해 초 정보제안요청서(RFI)도 농협으로부터 받아 제출했다. 프로젝트 규모도 커 다른 업체도 기대가 컸던 사업이다. 하지만 곧 배포된다던 제안요청서(RFP)는 3일 현재 깜깜 무소식이다.

 

 농협의 IT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던 IT 업체들이 요즘 울상을 짓고 있다. 농협의 전산 장애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우려했던 ‘프로젝트 중단설’이 현실화됐기 때문이다.

 농협은 은행권 중에서도 IT 예산이 가장 많은 곳이다. 올해 3600억원을 IT예산으로 확보했으며, 이중 신규 투자 프로젝트에 400억원 이상을 배정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현재 진행 중인 금융감독원 특별감사로 올해 상반기 진행 예정이던 IT프로젝트가 모두 올스톱됐다. 자연스레 관련 업체들의 일감도 사라졌다. 프로젝트는 당분간 무기한 연기될 것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특히 농협은 올해 유닉스 서버 가상화 프로젝트와 NH보험 분사에 대비한 신보험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핵심 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었다. 신보험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는 190억원 규모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번 전산 사태로 두 핵심 프로젝트 모두 추진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번 프로젝트의 수주를 준비 중이던 한 업계 관계자는 “농협이 우리 회사의 가장 큰 고객인데 신규 프로젝트들이 모두 중단돼 답답하다”며 “당분간은 손 놓고 있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 신보험시스템 구축 프로젝트의 추진 일정에 대해서도 IT서비스 업체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IT 서비스 업계 관계자는 “대규모 금융권 프로젝트가 모두 마무리 되는 시점이라 더욱 많은 업체들이 관심을 기울이고 있던 사업”이라며 “오는 하반기에는 차질 없이 진행되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