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파 폭탄(EMP) 방어시설 검증체계 마련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한이 신종 첨단무기인 ‘전자기파(EMP) 폭탄’을 개발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우리나라에도 EMP 방어 시설 이상 유무를 파악하는 시스템이 처음 구축된다. 시설이 구축되면 국가 주요통신망 및 데이터 센터, 전력시설 등 각종 첨단 시설에 대한 전자기파 폭탄 공격의 사전 점검 및 보완이 이뤄질 전망이다.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원장 조기성·KTR)은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으로부터 18~19일 양일에 걸쳐 EMP 차폐 설비 관련 시험 인증 시스템의 현장 실사를 받는다고 16일 밝혔다. KTR는 현장 실사를 통과하면 통신 분야 등 민간 기업을 대상으로 EMP 차폐 설비의 시험 인증 사업을 시작한다. 향후 EMP 관련 연구개발(R&D) 등도 진행할 계획이다.

 우리나라는 통신망·전력망 등 국가 기간 시설을 한순간에 무력화하는 EMP 공격에 대비해 방어시설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실제 공격 시 효과적으로 방어하는지의 검증 체계가 없어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확인할 수 없었다. EMP 폭탄 방어 시설의 시험 인증 체계가 마련되면 우리나라는 ‘미래전쟁 핵심무기’ 위협으로부터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된다.

 KTR EMP 차폐 설비 시험 인증 시설은 철판으로 사면이 막힌 큰 녹음실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컴퓨터나 전자장치를 전도특성을 지닌 금속도체 판으로 완전히 밀봉한 뒤 지면 위에 두면 고출력 EMP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다. KTR는 여기서 해당 차폐장치가 EMP를 완전히 차단하는지를 검사한다.

 KTR 관계자는 “선진국들이 EMP 방어 장비 및 시험인증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골몰하고 있다”며 “시험인증 체계를 갖춘 것은 국익 차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EMP는 전자기펄스를 발생시켜 사람에게는 피해를 주지 않고 상대 전자 장비를 무력화하는 신종무기다. EMP가 폭발하면 TV·자동차·컴퓨터·휴대폰 등 반도체로 작동하는 모든 제품이 망가진다. 수십미터 땅속에 철근 콘크리트로 만든 벙커도 EMP가 내뿜는 강력한 에너지가 환기 통로나 안테나를 거쳐 벙커로 흘러들어가 통신장비 등 전자회로를 모두 녹여버린다.

 

 <용어설명>EMP(Electro Magnetic Pulse)란

 전자파 폭탄. 핵무기에서 발생하는 전자기기에 과전류를 일으켜 기기를 영구적으로 파손시키는 파동을 말한다. 이러한 성능으로 군사 및 금융시설에서 전자제품까지 모든 기기를 사용 불가능하게 만든다. 비살상 무기지만 그 이상 효과로 21세기 첨단무기 시대를 이끌며 관심을 받고 있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