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미래 ICT 융합발전` 청사진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방송통신위원회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생태계 변화 방향과 새로운 패러다임을 분석, ICT 융합 발전 미래 청사진을 제시한다.

방통위는 ICT 분야 산학연 전문가들로 `ICT융합 발전전략 연구반(반장 최준균 KAIST 융합기술연구소장)`과 자문반을 구성하고 16일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연구반은 ICT 융합의 현재와 미래를 분석하고, 미래 ICT 융합 패러다임 변화와 융합 정책 이슈 등을 연구한다. 이를 토대로 미래 ICT 융합 발전 전략을 제시할 계획이다.

앞으로 연구반은 ICT 분야 각계각층으로부터 공개 의견 청취 및 전문가 자문 결과를 반영해 9월까지 최종 청사진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 김준호 방송통신융합정책실장은 “인터넷 확장과 ICT 진보로 음성전화·데이터통신·방송 등 기능적 서비스 간 융합에서 콘텐츠(C), 플랫폼(P), 네트워크(N), 터미널(T) 융합으로 진화하면서 새롭고 다양한 융합서비스가 창조되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대응한 발전전략을 제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