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P 행사, 한국서 개최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업의 지식재산(IP) 관리를 논의하기 위해 한·미 양국 지식재산(IP) 전문가가 한국에 모인다. 산업기술진흥원은 지식경제부·한국지식재산서비스협회와 공동으로 내달 21·22일 이틀간 양국 IP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글로벌 IP비즈니스 포럼` 행사를 연다고 29일 밝혔다.

글로벌 IP 행사, 한국서 개최된다

행사에는 미국 IP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한다. 스티브 리 L파인스 창업자(사장)는 `글로벌 IP산업 동향과 한·미 IP비즈니스 협력 중요성`을 주제로 강연한다. 리 사장은 미국에서 IP 연구 및 컨설팅 경험을 바탕으로 IP시장 미래와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전한다. IP를 활용한 외국자본 유치 전략도 소개한다.

국제라이선싱협회(LESI) 부사장을 맡고 있는 폴 저머라드 인텔렉츄얼 에셋 사장은 `기업 관점에서 IP 자산 가치의 창출`을 주제로 IP를 활용한 기업 가치 높이는 방안을 발표한다. 인텔렉츄얼 에셋은 미국 실리콘밸리에 소재한 IP 분석툴 및 컨설팅 회사다. 디판잔 내그 루트저스 대학 교수(대학기술관리자협회 부회장)와 론 로리에 인플렉션포인트 대표는 각각 `대학기술 및 IP상용화 전략과 모델`과 `IP기반 M&A 전략 및 사례`를 주제로 발표한다. 내그 교수는 미국에서 대학과 연구기관에서 IP를 기반으로 사업화하는 전략을 중점 소개한다. 로리에 대표는 미국에서 확산하고 있는 IP기반 인수합병(M&A) 전략을 사례를 중심으로 발표하고 IP 유동화 전략도 공개한다.

첫날 강연 후에는 백만기 한국지식재산서비스협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패널토론도 펼쳐진다. 강연자들이 토론에 참석하며 `글로벌 IP비즈니스 동향과 시사점` `IP비즈니스 활성화 방안` `글로벌 IP소송 및 방어 트렌드에 따른 대응전략` 등을 논의한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