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쇼핑 이용자, 8개월새 4배 증가…남성이 많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8개월 새 모바일쇼핑 이용자가 4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보다 남성이 더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7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으로 상품 구매를 해 본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전체 53.4%에 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작년 11월 같은 조사에서 `경험이 있다`는 응답 비율은 13.9%였다.

눈에 띄는 것은 남성이 51.9%로 여성(48.1%)보다 많았다는 점이다. `최근 1년간 5회 이상 상품을 구매했다`는 응답률도 남성(77.3%)이 여성(76.7%)보다 높았다. 5만원 이상 고액 상품을 구매한 사례도 남성이 42.3%로 여성(40.6%)을 앞질렀다. 상의 측은 “여성과 비교해 쇼핑 시간이 부족하고 긴 쇼핑 시간을 부담스러워하는 남성에게 장소 제약 없이 짧은 시간에 쇼핑할 수 있는 모바일쇼핑이 더 호감을 산 것”이라고 분석했다.

많이 구매하는 상품(복수응답)으로는 의류(51.9%)가 가장 많았다. 모바일선물(47.3%), 도서(38%), 화장품(35%), 생활용품(33.2%) 등이 뒤를 이었다.

20대가 모바일선물(52.1%)을, 30대와 40대는 각각 의류(57.6%)와 도서(44.6%)를 많이 샀다. 50대에서는 생활용품(39.5%) 구매가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높았다. 결제액은 5만원 미만(58.5%)이 가장 많았다.

김경종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모바일쇼핑이 유통 업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했으며 “기업은 소비자 구매 형태를 분석하고 모바일쇼핑 기반을 마련해 구매자의 마음을 사로잡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