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플, 텐센트와 `데빌메이커` 中서비스 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팜플(대표 서현승)은 중국 최대 게임업체 텐센트게임즈와 카드배틀게임 `데빌메이커` 중국 서비스를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팜플은 데빌메이커로 안정적인 운영 노하우와 우수한 게임성을 중국에 알려나갈 예정이다. 텐센트게임즈의 브랜드 파워, 모바일 게임 플랫폼, 현지 시장 지배력을 더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켈리스 박 텐센트코리아 대표(왼쪽)와 서현승 팜플 대표가 최근 경기도 판교 팜플 사옥에서 `데빌메이커` 중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켈리스 박 텐센트코리아 대표(왼쪽)와 서현승 팜플 대표가 최근 경기도 판교 팜플 사옥에서 `데빌메이커` 중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 시장 특성에 맞춰 게임 콘텐츠를 보강하고 성공적인 서비스와 원활한 운영을 위한 현지화 작업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지속적 업데이트로 풍부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커뮤니티를 확대하는 등 중국 사용자를 위한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시장 돌풍을 일으킨다는 포부다.

켈리스 박 텐센트코리아 대표는 “한국에서 큰 사랑을 받은 데빌메이커를 중국 게임 시장에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양사가 협력해 게임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현승 팜플 대표는 “데빌메이커가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의 카드 RPG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더욱 긴밀히 협의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지속가능한 파트너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데빌메이커는 지난달 일본 포케라보와 퍼블리싱 계약을 맺고 올 3분기 중 현지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조만간 팜플의 자체 플랫폼으로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도 선보인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