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친환경과 에너지 분야에 `올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LG 에너지 솔루션 사업장 적용사례

LG그룹이 친환경·에너지 분야에 발빠르게 움직인다. 9일 LG트윈타워에서 각 계열사 에너지·환경 등 그린경영 담당 임원과 실무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첫 ‘LG그린경영 포럼’을 개최했다. 그린경영 포럼은 에너지와 환경 분야 이슈를 미리 파악하고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관련 대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강연과 패널 토의 방식으로 진행한다.


LG그룹, 친환경과 에너지 분야에 `올인`

첫 포럼에서는 ‘에너지 여건의 변화와 대응전략’을 주제로 손양훈 에너지경제연구원장이 강연을 진행했으며, 뒤이어 열린 패널토의에서는 ‘ESS 활성화 방안’에 대해 문승일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김응상 한국전기연구원 센터장 등 4명의 ESS 관련 전문가가 참석해 ESS산업 활성화 대책과 관련해 열띤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LG는 이 포럼을 지속적으로 개최해 그린경영과 관련된 사회 전문가와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갈 계획이다.

포럼과 별도로 LG는 차세대 성장엔진 한축으로 에너지를 선정하고 에너지 솔루션 사업에 적극 나섰다. LG화학은 시험 가동 중인 익산 사업장과 구축 중인 오창 사업장의 ESS를 7월 중에는 모두 가동한다. 익산사업장에 구축된 ESS는 공장(수용가)에 적용되는 단일 설비로 세계 최대 규모인 23MWh급이다.

LG CNS는 계열사인 LG디스플레이 파주, 구미 사업장의 형광등 모두를 고효율 친환경 LED 조명으로 교체하는 동시에 조명 제어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조명 솔루션을 구축했다. LG전자는 청주, 창원, 강서 사업장에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을 적용해 사업장 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고 있다. LG화학은 최근 익산 사업장에 단일 사업장 기준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23MWh ESS를 구축하고 시험 가동을 시작했다. LG화학은 익산 사업장과 함께 시험 가동 중인 오창 사업장의 7MWh급 ESS를 7월 중 가동해 이로써 총 30MWh의 대규모 ESS를 운용한다. 30MWh는 4인 가구 기준으로 2500세대가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LG CNS는 LED 조명에 제어 기술를 적용한 스마트 조명 솔루션을 LG디스플레이의 파주와 구미 사업장에 구축했다. LG전자가 개발한 고효율 친환경 LED조명에 주변 환경과 공간 이용률을 고려해 자동적으로 조도 제어가 가능한 디밍(Dimming) 기술을 결합한 스마트 조명 솔루션을 개발했다. 지난해 9월부터 LG디스플레이 파주, 구미 사업장의 공장, 사무실 등 53만개 형광등을 LED 스마트 조명으로 교체 중이며 약 90%의 공정률을 기록해 8월 말에 완료한다.


LG이노텍도 지난해 9월 국내외 전 사업장에 LED 스마트 조명을 구축해 연간 약 6억원의 전기료 절감효과를 거두었다. LG전자는 지난 6월 청주 사업장에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했다. 청주 사업장의 경우 물을 냉각시켜 냉방과 제습 기능을 하는 공조시설인 칠러(Chiller)의 전기사용 효율 향상과 클린룸의 제습운전 개선을 위해 지난 6월 BEMS를 도입했다. 2개월간 시험 가동을 통해 얻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연간 에너지 비용 절감을 계산해 본 결과 약 3억원의 전기료 절감과 890톤의 탄소 배출 저감 기대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사무 환경 분야에 BEMS를 도입한 창원과 강서 사업장도 마찬가지다. 창원 사업장은 지난해 8월 평소 전기 사용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무 환경의 변화를 최소화하면서 전기료가 비싼 피크시간대의 전기 사용을 분산시키거나 줄이는 방식의 BEMS를 구축해 전기 사용을 줄였다.



<LG 에너지 솔루션 사업장 적용사례>


LG 에너지 솔루션 사업장 적용사례

김준배기자 joon@etnews.com,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