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공, 오송에 1조원 넘는 대형 산업단지 개발...내달 13일 기공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사업 개요

한국산업단지공단이 다음달 충북 오송에 총 사업비 1조원이 넘는 대규모 산업단지 개발에 착수한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충북도와 함께 다음달 13일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기공식을 개최한다.

산단공, 오송에 1조원 넘는 대형 산업단지 개발...내달 13일 기공식

충북 청원군 강외면 정중리, 봉산리 일원에 지어지는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는 기반 시설을 포함해 총 사업비가 1조495억원에 달한다. 총 사업비 중 1000억원이 넘는 기반시설비는 충북도가 부담한다. 나머지 9323억원은 산단공이 65%인 6066억원, 충북개발공사가 35%(3250여억원)를 각각 낸다.

산단공이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개발에 투입하는 6066억원은 산업단지 직접 개발 사례 중 역대 최대 규모다.

또 현재 진행하고 있는 일곱 개 산업단지(양주홍죽 일반산업단지, 아산 제2테크노밸리, 장성 나노기술산업단지, 김해 골든루트 일반산업단지, 울산 테크노산업단지, 오송 제2생명 과학단지, 원주문막반계 산업단지) 중에서도 규모가 가장 크다.

전체 면적은 328만3844㎡(99만3362평)다. 이중 기업과 연구시설이 들어설 산업시설이 111만9990㎡로 가장 크다. 이어 공공시설이 86만5041㎡, 주거시설이 80만2141㎡, 공원과 녹지가 38만8011㎡, 상업시설이 7만2664㎡, 지원시설이 3만5997㎡에 달한다.

산업용지 시설에는 △전기장비제조업 △전자부품 △컴퓨터·영상·음향·통신장비 △컴퓨터 프로그래밍·시스템통합 및 관리업 △엔지니어링 및 과학기술 서비스업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제조업 △의료·정밀·광학기기 등 IT와 BT, 첨단산업과 이와 연관한 연구시설이 대거 들어선다. 준공 예정 시기는 오는 2018년 1월말이다.

산단공과 충북도는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가 세종시와 연계한 국내 최대 IT·바이오산업 허브 도시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지수 산단공 충청권 본부장은 “산업단지 개발 추세가 맞춤형으로 진행되고 있어 165만여㎡(50만평)를 넘기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는 전체 규모가 330만㎡(100만평) 가까이 되는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산단공이 직접 개발하는 이 같은 대규모 산업단지 개발은 앞으로도 나오기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는 KTX 오송역과 직접 연결되고 청주국제공항이 17㎞로 지근에 있는 등 교통이 편리하다. 주위 산업 여건도 뛰어나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오송보건의료행정타운에 6대 국책기관이 입주해 있다. 지난해 2월 경제자유구역(리서치&관광·비즈니스 지구)에도 지정됐다.

내달 13일 기공식에는 이시종 충북지사와 전상헌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 강남훈 산단공 이사장, 산업부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오송=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