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정부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미국 소비자금융보호국(CFPB)은 가상화폐는 정부가 발행하고 보증하는 것이 아니며 숨겨진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내용의 권고문을 12일 공개했다.

CFPB는 가상화폐가 높은 가격 변동성을 갖고 있는데다 해커나 사기꾼들의 목표가 되고 있다면서 주의가 요망된다고 밝혔다. 가상화폐의 높은 변동성과 관련해 비트코인의 달러 교환율이 지난해 하루 61% 하락한 바 있고 올해들어 하루 80%까지 폭락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리처드 코드레이 CFPB 국장은 “가상화폐는 정부나 중앙은행이 보증하는 것이 아닌 만큼 현시점에서는 서부 변경지대로 발을 내딛는 셈”이라고 말했다.

CFPB의 이번 권고문 발표는 가상화폐에 대한 감독과 지도를 강화 요구가 확대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투자자들에게 가상화폐를 수단으로 삼은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에 주의하라고 당부한 바 있다.

CFPB는 권고문과 함께 비트코인, XRP, 도지 코인을 포함한 가상화폐를 사용하고 온라인 거래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고충도 접수, 처리한다고 공지했다.

한편, 가상화폐 지지자들은 CFPB가 지적한 사항은 대체로 공정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짐 하퍼 비트코인 재단 글로벌 정책고문은 CFPB의 권고문이 “대단히 표준적”이라며 “소비자들에게 두려움을 주지 않고 정보를 알리고 있다는 점에서 유익하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나 CFPB가 비트코인의 폭락 사례를 언급한 데 대해 가상화폐가 좀 더 보편화되면 향후 10~15년 뒤에는 이런 변동성이 약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창욱기자 monocl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