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드인,구글독스,MS가 지배하는 오피스 시장까지 넘보는 페이스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페이스북이 기업용 B2B 시장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17일 페이스북이 회사 업무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페이스북 앳 워크(Facebook at Work)’ 출시를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개인적인 SNS 기능에서 나아가 팀프로젝트, 채용, 오피스 워드 등 사무적 기능을 추가했다. 링크드인, 구글독스,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서비스와 많은 부분 겹쳐 경쟁이 예상된다.

링크드인,구글독스,MS가 지배하는 오피스 시장까지 넘보는 페이스북

페이스북 앳 워크에서는 동료 간 대화를 하거나 문서 처리, 업무 결재, 채용 등 사무실 내 모든 일처리를 가능하도록 하는 게 목표다.

기존 페이스북과는 비슷한 외양이다. 뉴스피드를 중심으로 정보가 보인다. 다만 개인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페이스북 계정과는 아예 별도로 운영되도록 설계했다.

페이스북 앳 워크는 9000만명의 활동 이용자수를 보유한 비즈니스 전용 소셜 네트워크 1위 업체 ‘링크드인’과 상당부분 서비스가 겹친다. 구글 독스, MS 아웃룩 등도 마찬가지다.

오직 사적인 용도로만 사용됐던 페이스북을 사무실까지 끌고 오기 위해서는 각 기업과 기관의 신뢰도를 쌓는 게 급선무다. 회사 업무를 다룰 때는 보안과 기밀유지 등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은 ‘가십용’이라는 선입견 때문에 업무도중 수시로 페이스북을 이용한다는 것 자체에 대한 선입견도 서비스 성공을 위한 극복 과제다.

서비스는 초기엔 무료로 풀 계획이다.

마커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미국인은 하루에 40분을 페이스북 하는데 쓴다”며 “TV, 전화, 컴퓨터 등에 쓰는 시간은 9시간이다. 이는 앞으로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페이스북이 진출할 잠재적 시장이 그만큼 무한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실제로 페이스북 임직원들은 페이스북 서비스를 보다 공식적인 업무에 적용될 수 있도록 서비스 확장 및 개발에 오랜 시간을 투자해왔다고 알려져 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