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發 핀테크, 민관합동 `판키우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발 핀테크(Fintech) 산업 활성화를 위해 금융당국과 시중 금융사가 판 키우기에 팔을 걷어붙였다.

핀테크 관련 별도 신설 조직을 만들거나 M&A를 포함한 모바일 지급결제 사업 확장을 새해 주요 경영 전략으로 핀테크 육성을 선정하는 등 발 빠른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 은행과 카드사가 조직 개편으로 ‘핀테크’ 전담 부서를 만드는 등 사업 구체화 작업에 착수했다.

우리은행은 조직개편과 함께 스마트금융사업단 내에 ‘핀테크 사업부’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금융 부문을 저수익 극복을 위한 새로운 육성 사업으로 키우고 조직 역량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핀테크 사업부는 유관 특화 상품 개발은 물론이고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 스마트 기반 결제 시장 선점 작업을 추진한다. 조직 신설 단계로 세부 구성안 마련에 착수했다.

우리은행에 이어 KB국민은행도 핀테크 전담팀을 곧 구축한다. 조만간 있을 직제 개편에서 핀테크 전담 조직을 신설해 모바일 결제를 비롯한 스마트금융 부문 사업 강화에 착수하기로 했다.

백인기 KB국민은행 부행장은 “핀테크 조직 신설 검토 작업에 착수했다”며 “다양한 해외 모범 사례 등 정보를 공유해 모바일 결제 기반 스마트금융 사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드업계에서는 신한카드가 최초로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미래 전자지불결제 시장 선제 대응을 위해 신성장부문 내 미래사업본부를 핀테크사업팀, 신사업팀, 글로벌사업팀으로 편제했다.

신한카드는 핀테크사업팀 내 간편결제 파트를 별도로 신설, 전자지불결제 시장의 급격한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IBK기업은행은 기술력을 보유한 핀테크기업과의 제휴를 본격적으로 확대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핀테크 기업이 보유한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금융+IT를 융합한 신규 서비스 개발 협력파트너 발굴에 착수했다.

금융당국도 핀테크 육성에 팔을 걷어붙였다. 금융감독원은 핀테크 기업을 지원하고자 ‘핀테크 상담지원 센터’를 열고 접점 강화에 나섰다. 출범 한 달 만에 약 34개 기업이 센터를 찾는 등 반응도 폭발적이다.

핀테크 특성상 한 건의 민원이 IT감독실, 외환감독국, 은행감독국 등 다양한 부서와 연계된 사례가 많은데 그동안 각 부서를 전전하던 민원인이 한곳에서 일을 볼 수 있도록 개선했다. 센터에 지급결제, IT전문가, 변호사, 회계사 등 여섯 명의 팀원이 꾸려졌다.

김유미 금융감독원 IT금융정보보호단장은 “모바일 결제 등 사업화를 추진하려 하지만 무엇부터 해야 할지 모르는 핀테크형 기업이 의외로 많다”며 “연말께 기업별 유형을 분석해 체계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회도 모바일 지불결제 사업자를 위한 별도의 핀테크 자문을 외부 컨설팅에 의뢰해 막바지 작업을 진행 중이다. 금융위는 오는 19일 세부적인 핀테크 육성 방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우리나라 핀테크사업은 비금융사의 지급결제 사업 진출이 핵심인데 아직은 규제가 많아 세부 개선안을 내놓기가 힘든 실정”이라며 “자칫 핀테크가 과거 녹색 금융 등 일회성 구호로 그치지 않도록 민관 협동 체계가 잘 가동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