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희 미래부 장관 “한중 ICT 공생모델 만들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중국의 혁신현장을 방문해 한국과 중국의 공생모델을 만들고자 한다”며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ICT)이 도약할 새로운 모델은 중국에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 “한중 ICT 공생모델 만들어야”

중국을 방문 중인 최 장관은 18일 ‘베이징 현지기업인 조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기업인과 중국시장 진출 전략을 모색했다.

최 장관은 “중국에서 사업을 시작해 셰게화로 가는 것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현실”이라며 “예전과 다른 패러다임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네이버가 일본에서 라인을 통해 세계화를 이룬 것처럼, 우리 기업이 중국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세계로 나갈 것”을 제안했다.

최 장관은 한·중의 비스니스 모델 발전방향으로 교차투자를 전략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생각도 밝혔다. 양국간의 ICT 분야에 대한 상호투자가 상생모델을 만드는 데 긍정적 작용을 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최 장관은 또, 현지기업 애로사항에 대해 “특허 규제 등 보이지 않은 제약이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중국 정부와 최대한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한편, 최 장관은 완강 중국 과학기술부 장관과 ‘한·중 과학기술장관회의’에서 대규모 산학연 실용화 공동연구와 기술이전·실용화 협력을 추진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