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정부 ICT 세일즈 전방위로 펼쳐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10월 부산 ITU전권회의로 한국 정보통신기술(ICT)의 세계 위상이 한껏 높아졌다. 성공 경험과 노하우를 배우고자 하는 각국 열망도 커졌다. 이런 행사가 아니더라도 한국 ICT 전문가들이 자국을 방문해 도움을 달라는 요구도 높다. 특히 신흥 개발 국가와 저개발국가에서 강하게 나오는 요구다. 이 과정에서 우리 ICT 기업이 할 사업이 많다. 한국에서 이미 역량을 입증한 터라 어느 나라라도 진출만 한다면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기업, 특히 중소기업은 개별 노력으로 첫 진출 자체가 무척 힘들다는 점이다. 외국 정부 정보화 프로젝트 등에 관여하는 일에 직접 참여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해외 진출 기업들이 한국 ICT 관료나 정책 자문관의 현지 방문을 원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길을 터주는 역할을 제대로 해달라는 요구다.

정부가 ICT 기업 해외 활동을 지원하는 조직을 강화한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내년 1분기 중으로 옛 ‘아이파크’와 같은 조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이파크’는 옛 정보통신부 산하기관으로 있다가 부처 폐지로 함께 코트라로 흡수 통합됐다. 아무래도 ICT 수출기업 지원 기능이 약해졌다. 이 기능을 다시 강화하는 것은 적절하다. 해외에서 통할만 한 ICT 기업들이 창구가 없거나 약해 중도 포기할 상황에서 이를 극복할 새 거점을 만드는 시도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박근혜정부는 중소기업 해외 진출을 독려한다. ICT기업이 전면에 설 수 있다.

다만 이런 기구를 선진국 등 일부 국가에 치우쳐 설치했으며, 역할도 단순 지원에 국한한 옛 방식을 그대로 따라선 곤란하다. 해외 진출 기업은 선진국보다 성장 잠재력이 큰 신흥시장에 이런 기구 설치가 더 절실하다고 여긴다. 그래야 현지 정부와의 ICT 협력 외교는 물론이고 기업 세일즈도 활성화한다.

해외ICT지원기구를 찔끔찔끔 세우지 말고 세계 곳곳에 전방위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ICT외교 전담 관료를 비롯한 전문가도 대거 파견해야 한다. 세계가 원할 때 빨리 응해야 효과가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