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박물관서 정보제공하는 `도슨트`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물관이나 미술관 등에서 관람객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도슨트’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흥남)은 미래창조과학부 창조경제비타민 과제 지원을 받아 박물관 전시품을 양방향으로 체험할 수 있는 안내시스템을 앱으로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ETRI가 개발한 `도슨트` 기술이 `천연기념물센터`에 설치돼 시범운영 중이다. 천연기념물센터를 찾은 어린이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공룡알을 옮겨라`라는 놀이를 체험하고 있다.
<ETRI가 개발한 `도슨트` 기술이 `천연기념물센터`에 설치돼 시범운영 중이다. 천연기념물센터를 찾은 어린이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공룡알을 옮겨라`라는 놀이를 체험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앱으로 내려 받으면 이용할 수 있다.

무선통신 기술인 블루투스와 와이파이(Wifi) 통신을 연동해 실내 위치정보에 대한 정밀도를 높였다.

영상인식 처리기술을 이용, 화면을 통해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기능과 전시물을 상호 연동하는 아바타 기술 등도 들어있다.

현재 이 기술은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운영하는 천연기념물센터에 설치돼 시범 운영 중이다. 또 전주한옥마을에도 설치가 완료돼 한옥마을 전체를 가상체험할 수 있다.

연구를 주도한 이현우 ETRI 미디어네트워킹연구실장은 “관람객이 특정위치에 접근하면 푸쉬(Push) 메시지처럼 자동으로 정보를 스마트폰에 보내주기도 하고 게임이나 퀴즈 등 이벤트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대전=박희범기자 hb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