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A, 분당서울대병원과 의료 4D 프린팅 기술 산업화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3D프린팅과 4D프린팅 비교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원장 윤종록)과 분당서울대학교병원(원장 이철희)은 지난 10일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의료분야 4D 프린팅 기술 확보와 산업화를 위한 상호 협력이 핵심이다.

윤종록(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원장과 이철희 분당서울대병원 원장(5번째)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4D프린팅 기술개발 및 산업화에 대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윤종록(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원장과 이철희 분당서울대병원 원장(5번째)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4D프린팅 기술개발 및 산업화에 대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4D프린팅은 3D프린팅에 시간 개념을 추가해 시간에 따라 스스로 모양을 바꾸는 물건을 제작하는 기술이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에서도 미래유망기술 10선 중 하나로 꼽았다.

협약으로 △의료분야 4D프린팅 신규 R&D 기술 및 협력과제 발굴·협력 △4D프린팅 활성화를 위한 시범사업 공동기획 및 추진 △일반인과 의료진 대상 4D프린팅 교육 △연구개발(R&D)·임상시험·실증 테스트가 가능한 의료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클러스터 조성 등을 추진한다. 의료분야 4D프린팅 산업 진출을 위해 기술개발에서 임상시험, 실증테스트까지 협력을 이어간다. 두 기관은 후속조치로 산·학·연이 참여하는 추진협의회도 운영한다.

사업이 추진되면 의료실습용 마네킹도 혈관·맥박·피부 등 인체와 유사한 의료모형으로 제작해 교육이 이뤄질 수 있다. 개당 1억~2억원으로 수입에 의존하는 차량 충돌실험용 더미(Dummy) 제품도 국산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윤종록 NIPA 원장은 “3D프린팅은 미국, 영국 등 선진국에 비해 기술 선점에 실패했기에 4D프린팅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국민 일상생활과 밀접하고 산업적 파급효과가 높은 의료 분야에 4D프린팅 적용을 위해 양 기관이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희 분당서울대학교병원장은 “NIPA와 협력으로 국민건강증진과 의료산업 발전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표. 3D프린팅과 4D프린팅 비교/자료:정보통신산업진흥원>

표. 3D프린팅과 4D프린팅 비교/자료:정보통신산업진흥원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