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프렌즈 카페&스토어 中 상하이 점 `인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온라인 메신저 라인 열풍이 중국 오프라인 매장을 강타했다.

네이버 라인 자회사 `라인프렌즈는 지난 31일, 중국 상하이에 캐릭터 관련 제품과 디저트를 함께 판매하는 ‘라인프렌즈 카페&스토어’를 열어 인기를 끌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오픈 첫 주말 내내 스토어 앞에는 5000명 이상 대기인파가 몰렸다.

라인 자회사 `라인프렌즈`는 지난 31일, 중국 상하이에 캐릭터 관련 제품과 디저트를 함께 판매하는 ‘라인프렌즈 카페&스토어’를 열었다. 주말동안 5000여명이 대기할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라인 자회사 `라인프렌즈`는 지난 31일, 중국 상하이에 캐릭터 관련 제품과 디저트를 함께 판매하는 ‘라인프렌즈 카페&스토어’를 열었다. 주말동안 5000여명이 대기할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상하이 ‘라인프렌즈 카페&스토어’는 상하지 신천지에 연면적 400㎡(120평) 규모 단독매장으로 꾸며졌다. 라인프렌즈는 그동안 중국에서 상하이, 베이징, 청두 등에서 팝업스토어를 선보인 바 있으나 정규매장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토어에는 캐릭터 인형과 문구류, 중국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신상품들까지 총 700여종에 이르는 제품을 선보였다. 라인프렌즈 측은 지난 주말 동안 구매 열기로 100여종은 조기 품절된 상태라고 전했다.

카페에서는 라인프렌즈 인기 캐릭터 ‘브라운’을 재현한 아이싱 쿠키 컵케이크와 캐릭터 빙수, 팬케이크 등 새로 개발한 중국 한정메뉴와 캐릭터 마카롱과 쿠키세트를 팔고 있다.

라인프렌즈는 31일 부산과 서울 영등포에도 매장을 추가로 열어 세계 각지에 총 12개 매장을 동시 운영 중이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