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네트웍스, 국내 유일 디지털 사이니지 컨설팅으로 쑥쑥 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설립 3년차 신생 기업 ‘M&M네트웍스’가 디지털 사이니지 시장 성장과 함께 업계 주목을 받고 있다. 디지털 사이니지 계획과 설치, 운영 등 오랜 노하우를 집약해 컨설팅은 물론 업계 내 중소기업 활로 개척도 이끌며 디지털 사이니지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M&M네트웍스, 국내 유일 디지털 사이니지 컨설팅으로 쑥쑥 성장

김성원 M&M네트웍스 대표는 12일 “디지털 사이니지는 공공성을 가진 미디어로서 기기 간 통신(M2M), 스마트 센서와 결합해 거리의 액세스포인트(AP)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디지털 사이니지에 카메라, 데이터 분석 프로그램을 결합해 공공 정보를 수집하는 창구가 되거나 대상에 알맞게 콘텐츠를 선보이는 것이다.

김 대표는 국내 디지털 사이니지 전문가로 2012년 M&M을 창업, 국내에서 유일하게 디지털 사이니지 컨설팅·서비스모델 개발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임직원이 김 대표를 포함해 3명뿐인 작은 회사지만 매출이 연 150%씩 성장하고 있다. 디지털 사이니지가 시장 주목을 받으면서 성공적인 설치를 위한 정부, 대기업 등의 컨설팅 문의가 줄을 잇고 있기 때문이다.

디지털 사이니지 설치를 위해서는 하드웨어(HW), 소프트웨어(SW), 설치, 연결, 콘텐츠, 디자인, 사업화 등 고려해야 할 점이 많다. M&M은 이러한 고민을 가진 고객을 위해 알맞은 위치와 디자인, 콘텐츠 노출빈도 등을 분석해 고객에 제공한다. 서울 반포동 센트럴시티와 잠실동 창의마당, 부산 한국거래소 디지털 사이니지는 M&M의 기획과 제안에 따라 설계, 설치됐다.

정부가 디지털 사이니지 활성화에 나서면서 관련 업계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서울 신천동 한국광고문화회관에 조성한 디지털 사이니지 체험관 ‘창의마당’에서 관계자들이 모션캡처 기능이 탑재된 원터치 광고판을 테스트하고 있다. 2014.09.05 /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정부가 디지털 사이니지 활성화에 나서면서 관련 업계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서울 신천동 한국광고문화회관에 조성한 디지털 사이니지 체험관 ‘창의마당’에서 관계자들이 모션캡처 기능이 탑재된 원터치 광고판을 테스트하고 있다. 2014.09.05 /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김 대표는 “M&M은 무형의 아이디어를 제공해 각 분야 관련 기업 강점을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게 목표”라고 소개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디지털 사이니지 HW를 만들고 삼성SDS, LG CNS 등이 갖고 있는 시스템 솔루션 기술과 콘텐츠 제작사 아이디어를 하나로 모아 종합 컨설팅하는 게 M&M의 일이다.

M&M은 2013년 설립된 디지털융합협동조합 창립 멤버다. 조합은 디지털 사이니지 전문 중소기업이 한데 모인 ‘드림팀’을 만들자는 구상에서 시작됐다. 컨설팅을 맡은 M&M뿐만 아니라 HW, 솔루션, 디자인 등 20개사가 참여해 디지털 사이니지 산업 시장정보 공유, 사업 공동 추진 등을 벌인다. 조합사 간 시너지를 창출해 경쟁력을 확보하는 게 목표다.

디지털 사이니지 시장은 신규 수요와 함께 올해와 내년 5~6년 주기로 오는 세계적 교체수요가 겹치기 때문에 단기전망이 매우 밝다. 김 대표는 “디지털사이니지는 이제 미디어로서 중요성까지 더해 콘텐츠 유통채널로도 자리 잡을 것”이라며 “이종간 결합 산업으로 결코 혼자서는 해내기 어려운 분야인 만큼 협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형석기자 hsse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