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전자상거래 시장 반영한 물가 통계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이 전자상거래 시장 상황을 국가 물가 통계에 반영한다. 온라인 쇼핑 거래액을 통계에 활용, 실질 소비 현황을 반영하겠다는 것이다.

닛케이신문은 일본 내각부 통계위원회가 총무성 통계 정비 방침을 밝혔다고 전했다. 전자상거래 상품 가격을 반영하는 것과 소비세를 제외한 지수 공표 등이 골자다. 오는 17일 열릴 회의에서 확정된다.

일본 통신판매협회에 따르면 일본 온라인 쇼핑몰 매출액은 지난 2012년 기준 4조7000억엔(약 47조원)으로 4년 전보다 갑절로 늘어났다. 일본 총무성은 급격한 전자상거래 확대에 맞춰 상품가격 조사방법을 검토하고 오는 2017년 해당 통계를 발표한다는 목표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소비자 물가지수(CPI)에 소비세를 제외한 지수를 공표하거나 주택 노후화 등을 반영한 부동산 동향도 내놓을 방침이다. 보다 정확한 통계를 대입해 향후 정책 수립에 활용한다는 것이다. 일본은 경기 부양을 위한 양적완화 목표로 물가상승 2%를 목표로 내건 바 있다.

일본은행은 지난해 4월 소비세가 5%에서 8%로 늘어난 이후 별도 소비자 물가지수를 참고 가격으로 공표했다. 오는 2017년 예정된 추가 소비세 인상에는 소비자 물가지수 산출을 담당하는 일본 총무성이 직접 소비세를 제외한 지수를 공표한다는 방침이다.

소비자 물가지수는 구매하는 물건이나 서비스 물가 움직임을 파악하기 위한 통계로 국민 생활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다. 가계 소비 지출구성을 기준으로 신선식품, 서비스 등 주요 소비재 품목으로 구성된다.

김창욱기자 monocl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