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산업진흥원, 10일 중국 진출전략 비즈니스 세미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윤종록)은 10일 누리꿈스퀘어 서울산업진흥원(SBA) 콘텐츠 홀에서 ‘디지털콘텐츠 중국 진출 전략 비즈니스 세미나’를 연다고 8일 밝혔다.

바이두, 아이리서치, 중국투자재무게임산업기금, 창시광고 등 중국 대표 기업과 CJ E&M, 컴투스 등 중국 진출 국내 대표 기업 임직원이 연사로 나선다.

주웨이 바이두 모바일 게임 분야 부총괄이 ‘중국 게임시장 동향과 국내 기업 진출 방향’을 발표하고 차오디 아이리서치 총경리는 ‘디지털콘텐츠 중국 진출 방안’을 발표한다.

중국 유명 게임업체 360 게임사업부 총 책임자 지앙주왕 중국투자재무게임산업기금 이사장 겸 최고경영자는 중국 디지털콘텐츠 기업 투자 지원현황을 소개할 예정이다.

주제 발표 후에는 유창석 경희대 교수가 국내외 게임산업전문가와 디지털콘텐츠 분야 중국 진출 방향과 한중 협력 방안에 대해 패널토론을 진행한다.

박능윤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디지털콘텐츠전략팀장은 “중국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에 중국 디지털콘텐츠 산업 최신이슈와 동향을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쌓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