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빅데이터 사업단’ 신설해 핀테크·앱 부당거래 감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케티이미지뱅크
<ⓒ케티이미지뱅크>
ⓒ케티이미지뱅크
<ⓒ케티이미지뱅크>

한국소비자원이 ‘빅데이터 사업단’을 신설해 핀테크·모바일앱 등 신유형 소비 분야 부당거래 감시를 강화한다. 미국·중국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성해 해외직구 피해 해결에 나선다.

소비자원은 27일 이런 내용의 ‘2016년 중점추진 사업계획’을 공개했다.

소비자원은 핀테크, 모바일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광고 등 신유형 소비 분야 부당거래 행위 감시를 강화한다. 계속거래·상품권·항공 등 해지 환급금 분쟁이 많은 분야 불합리한 제도 개선에 나선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 사업단을 신설한다. 소비자 빅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해 신유형 소비자 문제를 발굴하고 신속 대응한다. 정부 부처, 기업 수요에 맞춰 빅데이터 분석 정보를 제공해 실효성 높은 소비자정책 수립을 지원한다.

온라인 사기, 전자상거래 피해 등 새로운 국제 소비자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소비자보호집행기구(ICPEN) 등 국제기구와 공조를 강화한다.

해외직구, 해외여행 증가에 따른 소비자 피해 해결에도 역량을 모은다. 미국·중국 등 해외구매가 많은 국가를 중심으로 유관기관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피해 해결에 나선다. 7월 개최되는 한중일 소비자정책협의회에서 국제거래 소비자 피해를 주요 의제로 다룬다. 미국 거래개선협의회(CBBB) 등과 협약을 맺어 피해구제 채널을 구축한다.

해외 쇼핑몰의 소비자 이익 침해 감시를 강화하고, 국제거래 소비자포털 소비자 피해 예방정보 제공과 피해구제 지원을 확대한다.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국 수입 소비재의 국내외 가격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FTA로 인한 소비자후생 효과도 분석해 정책 수립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한견표 소비자원장은 “급변하는 소비환경 변화에 신속 대응해 국민생활 불편을 해소하고 소비자 권익 침해요소를 사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