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게임 통한 세상과의 소통 `2016 전국 장애학생 e페스티벌` 성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넷마블게임즈가 국립특수교육원,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함께 주최하고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한 `2016 전국 장애학생 e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경주 더케이 호텔에서 9월 6일과 7일 양일간 열린 이번 페스티벌은 정보경진대회와 `모두의마블` `다함께 붕붕붕2` 등 총 9개 종목 e스포츠대회로 진행됐다.

지난 5월부터 치러진 예선전을 시작으로 총 1500명이 참여한 이번 페스티벌은 9월 7일 결승전을 끝으로 마무리했다.

e스포츠대회 종목별 우승자인 총 16명이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교육부장관과 국무총리상이 걸려있는 정보경진대회 결과는 추석 후 대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

`마구마구` 장애·비장애학생 통합부문 우승팀 박상윤 지도교사는 7일 결승현장에서 “게임을 통해 오랜 시간 동안 함께 연습하며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들이 마음을 나누고 맞춰보는 등 서로 배려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이것이 진정한 통합교육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넷마블 2016전국장애학생 e페스티벌
<넷마블 2016전국장애학생 e페스티벌>
넷마블 2016전국장애학생 e페스티벌
<넷마블 2016전국장애학생 e페스티벌>

모두의마블 통합부문 우승자 윤민재 신평고등학교 학생은 “평소 즐겨하던 게임을 장애학생들과 함께 연습하면서 친해지는 계기가 된 것 같아 좋았다”면서 “내년에도 또 참여하고 싶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서장원 넷마블게임즈 상무는 “장애학생 e페스티벌에 참가한 학생들과 가족들이 게임으로 모두가 함께 즐겁고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니 그것만으로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며 “앞으로도 장애학생들이 게임을 통해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넷마블이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 2016전국장애학생 e페스티벌
<넷마블 2016전국장애학생 e페스티벌>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