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국감]포스코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철회…조경규 장관 밝혀

포스코의 포항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계획이 반려될 전망이다. 지난 6월 미세먼지관리종합대책이 수립 후 정부가 민간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에 제동을 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경규 환경부 장관.
<조경규 환경부 장관.>

조경규 환경부 장관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온실가스 감축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청정지역인 포항에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은 안된다는 관점으로 정부 차원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를 산업부와 기재부가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다음달 발표 예정인 미세먼지 저감 추가 대책에서 이를 반려하는 것으로 것으로 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포스코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계획 반려를) 끝까지 관철시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국감에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환경부 및 관계 기관들 회의 자료를 공개하고 정부는 포항 철강산업단지에 석탄화력발전소를 신규 건설하겠다는 포스코의 신청을 불허하기로 결정했음을 밝혔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에 낮은 원가로 500㎿의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발전소를 짓겠다고 신청한 바 있다.

함봉균 에너지/환경 전문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