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무부, 중국서 생산한 삼성-LG 세탁기 덤핑 판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 상무부, 중국서 생산한 삼성-LG 세탁기 덤핑 판정

미국 정부가 중국에서 생산한 삼성전자와 LG전자 가정용 세탁기에 덤핑 판정을 내렸다.

11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지난 9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생산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미국 수출용 세탁기에 덤핑 최종판정을 내리고, 각각 52.51%와 32.12% 반덤핑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덤핑 판정을 받은 제품은 쑤저우 삼성전자, 난징 LG-판다 제품이다. 이번 판정은 미국 가전업체 월풀이 지난해 12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중국에서 생산한 세탁기를 미국 시장에 낮은 가격에 덤핑 판매했다며 미 정부에 문제제기한데 따른 조치다.

미 상무부는 지난 7월 삼성전자와 LG전자 중국산 세탁기에 덤핑 예비판정을 하고, 각각 111%와 49% 반덤핑 예비관세를 매기기로 했다.

상무부가 최종판정에서도 덤핑을 인정하면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최종 판정만 남게 됐다. ITC는 내년 1월 23일 덤핑 판매로 미국 세탁기 제조업체가 실질적인 피해를 입었는지 판별할 예정이다. ITC가 실질적 피해가 있다고 판단하면 미국은 삼성전자와 LG전자 중국법인에 반덤핑관세를 부과한다.

반덤핑관세 조치가 내려지더라도 실질적인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월풀에 따르면 LG전자와 삼성전자는 이미 미국 수출용 세탁기 생산기지를 중국에서 다른 곳으로 옮겼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