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e스포츠 산업 매출 규모, 약 723억원 "세계 10%"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최근 발간한 `2016년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관련 산업 매출이 723억원으로 집계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직접적 e스포츠 산업 규모는 △방송·스트리밍·포털·온오프라인 매체 등 미디어 부문 매출 459억5000만원 △구단 운영 예산 부문 매출 221억원 △대회 부문 매출 42억4500만원 등 총 723억원이다. 이는 세계 시장 10%에 해당하는 수치다.

2015년 우리나라 e스포츠 산업규모는 2014년 대비 약 20% 성장률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2014년 대비 △미디어 부문 매출은 9.1% △구단 운영 예산 부문 매출은 50.6% △대회 부문 매출은 6.2% 각각 증가했다.

e스포츠 산업규모와 산업연관표를 활용해 산출한 e스포츠 산업의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유발효과 1413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554억원으로 나타났다.

e스포츠 시청자들이 최근 1년간 가장 많이 시청한 종목(복수응답)은 △리그오브레전드(56.8%) △스타크래프트2(48.8%) △서든어택(25.8%) 순이었다.

시청자들이 e스포츠를 시청할 때 주로 사용한 매체는 △케이블 TV(41.4%) △컴퓨터 및 노트북(39.6%) △모바일 및 태블릿(19.0%) 순으로 나타났다.

2016년 국내 주요 프로게임단은 모두 14개로, 여기에 총 224명 프로게이머가 소속돼 활동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오버워치`와 같은 신규 리그와 글로벌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Twitch)` 등 신규 e스포츠 리그 개최자의 출현으로 향후 활발한 e스포츠 리그 진행이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