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7] 다가온 5G···상용화 자신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에는 1~2년 내 상용화가 가능한 수준의 다양한 5세대(5G) 이동통신 응용 서비스가 등장했다.

글로벌 기업은 지난해 가상현실(VR) 등 미디어 중심에서 나아가 안전과 직결되는 자동차, 산업용 로봇 서비스에 5G가 접목될 수 있다는 사례를 제시했다.

5G로 커넥티드카는 실제로 작동 개념을 보여 주기 위한 시범 사례가 등장했다.

버라이즌이 선보인 5G 커넥티드카 모형. 모형 차량은 도로와 차에 설치된 센서를 감지해 속도를 줄이고 트랙을 따라 운행한다.
<버라이즌이 선보인 5G 커넥티드카 모형. 모형 차량은 도로와 차에 설치된 센서를 감지해 속도를 줄이고 트랙을 따라 운행한다.>

버라이즌과 보다폰 등 글로벌 이통사는 완구를 응용, 가상 5G 도로 환경을 구현했다. 빠르게 움직이는 자동차가 도로 인프라와 끊임없이 통신하면서 경로를 따라 운행하고, 장애물이 나타나면 속도를 늦추는 지능형 `5G 레이싱`을 시연해 눈길을 끌었다.

스페인 텔리포니카는 5G 커넥티드카가 실제 도로를 달릴 때 주파수가 어떤 형태로 전달되는지 모습을 보여 주는 `5G 빔트래킹` 영상을 시연했다.

5G로 제어하는 다양한 `산업용 로봇`도 MWC 트렌드로 떠올랐다.

차이나모바일은 5G 네트워크로 제어하는 컨베이어벨트 형태의 산업용 기기를 선보였다. 컨베이어벨트는 5G 네트워크로 지시를 받아 원반을 옮기는 작업을 단 한 번의 오차 없이 반복,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T모바일이 선보인 5G-하우스 로봇. 사람의 동작과 표정을 인식해 그에 걸맞는 반응을 한다.
<T모바일이 선보인 5G-하우스 로봇. 사람의 동작과 표정을 인식해 그에 걸맞는 반응을 한다.>

T모바일은 SK텔레콤, 에릭슨과 공동으로 `5G하우스` 로봇을 선보였다. 5G하우스가 사람의 동작을 인식, 손을 흔들거나 탑재된 카메라로 표정 변화 등을 읽는 등 그에 걸맞게 반응한다. 관람객이 전시장을 지날 때마다 인사하는 풍경이 연출됐다.

VR도 진화상을 보여 줬다. 노키아는 실제 축구장에 VR용 카메라 6개를 배치한 다시점 VR 생중계를 시연했다. 이용자는 골키퍼, 관중석 등 시점을 옮겨 다니면서 VR를 체험하는 서비스를 보여 줬다.

스페인(바르셀로나)=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