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18] 창업진흥원 “ICT 주역 꿈꾸는 벤처 15곳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WIS 2018] 창업진흥원 “ICT 주역 꿈꾸는 벤처 15곳 공개”

창업진흥원은 미래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주역을 꿈꾸는 벤처 15곳을 선정, 혁신적 기술을 소개한다.

엠로보는 'WIS 2018'에서 텍스트 데이터화와 인공지능(AI)을 접목한 미디어 기술 '로봇저널리즘'을 선보인다. 엠로보 시작은 '기사를 왜 사람이 써야 할까'라는 고민에서 시작됐다. 로봇저널리즘은 컴퓨터 알고리즘으로 분석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사로 작성한다. 엠로보는 서비스를 향후 API에 제공할 계획이다. API를 이용하면 다운로드 없이 자동으로 데이터를 업데이트 할 수 있다. 앱 등 서비스와도 쉽게 연동이 가능하다. 엠로보는 투자정보 외에도 다른 금융 빅데이터와 해당 서비스를 융합해 부도 예측 등 고급 데이터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테크온비젼은 '디비시오'를 공개한다. 디비시오는 스스로 해상도를 조절하는 2PC 방식 물리적 망 분리 전용 화면 분할 모니터다. 기존에는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화면을 분할 했지만, 이 제품은 물리적으로 50대 50 화면을 분할한다. 모니터 1대에 2대 컴퓨터 출력 신호를 동시에 입력할 수 있다. 따라서 한쪽에는 내부망 화면을, 분할된 다른 쪽에는 외부망 화면을 동시에 디스플레이할 수 있다. 모니터 내부에 KM 제어 회로도 내장해 업무 PC에서 사용하던 키보드, 마우스를 이용해 인터넷PC까지 모두 제어할 수 있어 공간적 이점도 확보했다.

페이리더스는 더치페이 앱 '테이블오더'를 선보인다. 테이블오더는 말 그대로 테이블에서 주문하고 결제까지 할 수 있는 플랫폼 서비스다. 이용방법은 테이블마다 부착된 QR코드를 선택하면 매장과 테이블을 인식하고 메뉴 선택화면으로 이동해 주문이 이뤄진다. 결제방식도 동일 테이블을 공유한 사람과 전체결제·N분의 1·각자결제 등을 선택할 수 있다. 페이리더스는 점주용 앱도 별도로 준비해 실시간으로 주문 접수와 동시에 주문서가 출력된다. 게다가 호출기능을 포함해 메뉴가 준비되면 손님 스마트폰으로 알람을 전송해 호출 벨도 대체하도록 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