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콘, 메인넷1.0 런칭... 블록체인기반 헬스케어 플랫폼 목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알파콘네트워크파운데이션(대표 함시원)은 알파콘 메인넷1.0을 런칭했다고 31일 밝혔다.

알파콘 메인넷1.0은 3개월여 간 테스트넷 운영을 거쳐 깃허브에 소스코드를 공개했다. 지분증명(PoS) v3 합의 알고리즘을 사용, 비트코인으로 대표되는 작업증명(PoW·Proof of Work) 방식 단점을 보완했다.

알파콘
<알파콘>

알파콘은 자체 메인넷(MainNet) 개발로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독자적인 생태계를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다양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상반기 중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국내 10여개 병원에서 자체 암호화폐 알파콘(ALP)으로 결제 가능하다. 올해까지 알파콘 사용 가능 협력 병원 수를 전국 300여개 이상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피트니스센터, 안경점, 보험 등 국내외 헬스케어 산업 전반으로 사용처를 확대할 예정이다. 중국 시장에 알파콘 사용 확대를 위한 사업도 진행 중이다.

함시원 알파콘네트워크파운데이션 대표는 “알파콘 메인넷1.0으로 다양한 헬스케어 관련 비즈니스 업체와 함께 상생하는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알파콘이 글로벌 대표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파콘(ALP)은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소닉과 넥시빗, 체인비, 아이닥스에 토큰으로 상장돼 있다. 로드맵에 따라 거래소를 통해 기존 알파콘 보유자 토큰을 메인넷 코인으로 변환해 줄 예정이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