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실적 '어닝쇼크' 이례적 인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시장 예상치보다 더 낮아" 실적발표 이전에 설명자료 공시

삼성전자, 1분기 실적 '어닝쇼크' 이례적 인정

삼성전자가 1분기 '어닝쇼크'를 인정했다. 이례적으로 실적 발표 이전에 설명자료를 내고 시장 예상보다 부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모리와 디스플레이 사업 부진이 주요인이다. 실적 부진에 빠진 삼성전자가 과연 언제부터 실적을 회복할 지가 최대 관심사다.

삼성전자는 26일 '1분기 예상실적 설명자료' 공시를 통해 당초 예상 대비 디스플레이와 메모리 사업 환경 약세로 전사 실적이 시장의 기대 수준을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잠정 실적 발표와 함께 예상 실적 설명자료를 내놓은 적은 있지만 실적 발표 이전에 설명자료를 먼저 낸 것은 이례적이다. 삼성전자는 투자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설명자료를 냈다고 해설했다.

삼성전자가 이례적으로 실적에 대해 설명한 것은 시장 전망보다 실제 실적이 더 낮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재 에프앤가이드 컨센서스(전망치 평균)에 따르면 삼성전자 1분기 예상 영업이익은 7조9810억원이다. 그러나 최근 증권사들은 예상 실적이 7조원을 하회하며 6조원대에 그칠 것이라는 보고서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 15조6422억원 대비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삼성전자는 실적 부진 원인에 대해 “디스플레이 사업은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의 비수기 속에 중국 패널업체 생산 능력 증강으로 인한 공급 증가로 당초 예상 대비 가격 하락폭이 확대됐다”면서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대형 고객사 수요 감소 및 저온다결정실리콘(LTPS) LCD와의 가격 경쟁 지속으로 수익성이 악화, 시장 예상 대비 실적이 약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실적 상승을 이끈 메모리 사업도 비수기에 따른 전반적인 수요 약세 속에 주요 제품 가격 하락폭이 당초 전망 대비 일부 확대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관건은 실적 부진을 언제 탈출할 지다. 시장에서는 메모리 사업 반등과 실적 회복이 맞물릴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와 증권가에서는 1분기를 바닥으로 2분기부터 회복세에 접어들고, 하반기에는 회복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는 설명자료를 통해 “어려운 경영 여건 개선을 위해 단기적으로는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제품 차별화를 강화하면서 효율적인 리소스 운용을 통한 원가 경쟁력 개선을 추진하겠다”면서 “중장기적으로는 주력 사업 경쟁력 제고와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전략적 R&D 투자 등 핵심 역량 강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삼성전자 실적 부진은 경제 전반에 미치는 파장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수출을 떠받치던 반도체 산업의 부진으로 수출 지표가 하락세로 돌아섰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뿐만 아니라 협력사 실적까지 경고등이 켜졌다. 실적 부진은 투자 축소로 이어진다.

재계에서는 기업이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기업 친화 정책 확대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자유로운 기업 활동을 가로막는 규제를 서둘러서 풀고 기업들이 신사업에 뛰어들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 삼성전자 분기별 실적 현황(단위:억원)

자료:전자공시시스템, 이베스트투자증권


삼성전자, 1분기 실적 '어닝쇼크' 이례적 인정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