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디지털프론티어 등 3사 기술혁신기업 선정…후공정 분야까지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9일 SK하이닉스 이천 본사 영빈관에서 열린 SK하이닉스 2019 기술혁신기업 협약식에서 오성구 디지털프론티어 대표(왼쪽부터) , 이석희 SK하이닉스 CEO, 이종훈 에이스나노켐 대표, 김옥률 펨빅스 대표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29일 SK하이닉스 이천 본사 영빈관에서 열린 SK하이닉스 2019 기술혁신기업 협약식에서 오성구 디지털프론티어 대표(왼쪽부터) , 이석희 SK하이닉스 CEO, 이종훈 에이스나노켐 대표, 김옥률 펨빅스 대표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디지털프론티어, 펨빅스, 에이스나노켐을 올해 기술혁신기업으로 선정하고 이천 본사 영빈관에서 협약식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SK하이닉스는 2017년부터 국내 협력업체 중 기술 잠재력이 높은 업체를 기술혁신기업으로 선정, 2년간 기술·금융·경영 등 다방면에 걸쳐 지원한다. 지난해까지는 반도체 제조 전공정 분야의 기업만을 대상으로 했으나 올해부터는 후공정 분야 기업들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회사는 선정한 기업과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이들 제품을 SK하이닉스 생산 라인에 실험 적용해 성능을 평가하게 해준다. 또한 무이자 기술개발 자금 대출과 함께 개발 제품에 대해 일정 물량을 구매한다.

이번에 선정된 디지털프론티어는 반도체 테스트 장비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장비 부품 코팅 전문기업 펨빅스는 원천기술과 특허를 보유했다. 에이스나노켐은 반도체 연마 공정에 사용되는 용액 가공 기술을 구현한다.

협약식에는 이석희 SK하이닉스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오성구 디지털프론티어 대표, 김옥률 펨빅스 대표, 이종훈 에이스나노켐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석희 CEO는 “협력사는 단순한 사업 파트너가 아니라 넓은 의미에서 한 가족”이라며 “양사가 기술 개발에 의지를 갖고 협업하면 더 큰 성과와 보람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7년 기술혁신기업으로 선정된 장비업체 에이피티씨와 오로스테크놀로지는 선정 이전인 2016년 대비 2018년 매출이 각각 60%, 145% 성장했다.

2018년 선정 업체인 티이엠씨와 유비머트리얼즈, 미코는 반도체 소재를 SK하이닉스와 함께 공동 개발하고 있으며, 양산 평가를 거친 뒤 2020년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