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硏 “한·중 수출 상품 37% 비슷…경쟁 심화 전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수출 상품 구조가 우리나라와 유사한 기술집약형으로 전환되면서 양국 간 수출경쟁이 한층 심화될 거란 전망이 나왔다. 중국 정부가 메모리 반도체·차세대 디스플레이 등 첨단 정보기술(IT) 산업을 육성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 대응전략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2일 산업연구원(KIET)이 발표한 '한·중 수출경합관계 및 경쟁력 비교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시장에서 한·중 수출경합도(ESI) 지수는 2007년 0.367에서 2016년 0.391로 상승했다.

2017년에는 한국산 메모리 반도체 수출의 폭발적 증가로 중국과 수출경합도가 0.367로 낮아졌다. 수출경합도는 1에 가까울수록 양국 간 수출구조가 서로 유사하며 경쟁관계에 있다는 의미로, 2017년 기준 중국과 우리나라 수출품목 구조가 최소 37% 겹친다는 것이다.

연구원은 중국 정부가 금융위기 이후 내수 중심 성장전략을 펼치면서 가공무역 억제정책을 추진, 산업구조 고도화를 통한 무역·산업 발전에 주력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중국 수출상품 구조도 점차 기술집약형 구조로 전환, 수입중간재의 단순 조립 가공을 통한 소비재 수출 비중은 감소하고 기술집약적인 자본재·중간재 수출 비중은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자동차는 중국의 중형차 수출 비중 상승과 부품 기술 향상 등 경합관계가 꾸준히 증가했다. 우리나라 조선은 탱커(유조선·LNG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 수출이었고, 중국은 화물선 등 중저가 선박 위주였지만 점차 중국의 탱커 수출 비중이 상승했다. 단 전자부품·가전·통신기기 등 전기전자산업은 중국산 제품과 차별화 등으로 오히려 경합지수가 하락했다.

연구원은 '중국 제조 2025' 추진 등으로 양국 간 수출경쟁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제조 2025는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2015년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처음 발표한 정책으로, 2025년까지 핵심 소재·부품 70%를 자급자족하고 2035년엔 제조업 분야에서 독일·일본, 2049년에는 미국을 추월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담고 있다.

신현수 산업연 연구위원은 “부품 분야에서 한·중 간 경쟁력 격차가 적지 않다는 점을 감안, 메모리 반도체 등 세계적 경쟁력을 보유한 품목은 기술우위 유지전략을 펼치고 상대적 경쟁력을 갖춘 품목은 편승전략을 통해 비교우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