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19]더 나은 삶을 위한 '라이프스타일 혁신 제품' 선보인 삼성·LG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계 프리미엄 가전 격전지인 유럽 시장에서 세계 최고 수준 제품력과 기술력을 뽐낸다. 6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두 기업은 스마트폰부터 TV, 가전, 인공지능(AI)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첨단 가전·IT제품을 선보였다. 강화한 연결성을 기반으로 '더 똑똑해진' AI 기술이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획기적으로 바꿔놓을 것이란 청사진을 제시했다. 명실 공히 세계 최고 기술 리더십을 가진 삼성전자와 LG전자에 세계 이목이 집중됐다.

◇삼성전자 '미래를 디자인하라'

1.IFA 2019 공식 모델(좌측)과 삼성전자 모델들이 IFA 2019 삼성전자 전시장에서 맞춤형 냉장고
<1.IFA 2019 공식 모델(좌측)과 삼성전자 모델들이 IFA 2019 삼성전자 전시장에서 맞춤형 냉장고>

삼성전자는 '미래를 디자인하라'는 슬로건으로 AI·사물인터넷(IoT)·5G 등 첨단 기술과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시티큐브 베를린(City Cube Berlin)'에 업계 최대 규모인 1만72㎡의 전시·상담 공간을 마련하고, '삼성 타운(Samsung Town)'을 조성했다.

관람객은 삼성 타운에서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홈 IoT 솔루션을 제시하는 커넥티드 리빙 존 △8K 시대를 주도할 최신 제품과 기술로 구성한 QLED 8K 존 △소비자 취향대로 빌트인 스타일 주방을 꾸며 놓은 '비스포크(BESPOKE) 존' △최신 5G 갤럭시 스마트폰 풀 라인업을 전시해 5G 기술을 다채롭게 체험하는 '갤럭시 존' 등을 경험할 수 있다.

2.IFA 2019 공식 모델(가운데)과 삼성전자 모델들이 IFA 2019 삼성전자 전시장에서 맞춤형 냉장고비스포크(BESPOKE)를 소개하고 있다.
<2.IFA 2019 공식 모델(가운데)과 삼성전자 모델들이 IFA 2019 삼성전자 전시장에서 맞춤형 냉장고비스포크(BESPOKE)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AI 로봇인 '삼성봇 셰프'와 최신 빌트인 주방가전으로 구성한 '미래 주방존'도 꾸몄다. 삼성봇 셰프는 셰프를 도와 조리법 안내, 재료 준비, 양념 추가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삼성봇 에어'와 '삼성봇 클린'도 등장해 주방에서 음식을 조리한 뒤에 오염된 곳이 있는지, 공기질이 나빠졌는지 등을 센싱해 쾌적한 공간을 만들어 주는 시연을 선보인다.

TV 부문에서는 초고화질 8K TV를 강조한다. 삼성전자는 'QLED 8K 존'을 마련해 55형부터 98형까지 전 제품을 전시한다. 관람객은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8K 화질을 다양한 크기로 경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8K 협회와 8K TV 생태계 구축에도 공들인다. 8K 협회 회원사인 비디오 스트리밍 업체 라쿠텐 TV와 협업 계획을 발표한다. 삼성전자는 개인별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과 진행 중인 파트너십 주요 내용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삼성 스마트TV에 탑재된 아마존 프라임 앱을 통해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경기를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연내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 라이프스타일 가전도 글로벌 관람객을 맞는다. 삼성전자는 IFA 2019에서 소비자 맞춤형 가전 시대를 열 비스포크 냉장고를 필두로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무선청소기 '제트'를 대거 전시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A 시리즈 최초의 5G 스마트폰 '갤럭시 A90 5G',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성능으로 더 강력해진 '갤럭시노트10', 세계 최초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폴드' 등 최신 갤럭시 5G 스마트폰도 대거 선보인다.

◇LG전자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

올레드 폭포
<올레드 폭포>

LG전자는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을 슬로건으로 IFA 2019에서 AI 기술과 차별화한 시장 선도 제품이 변화시키는 생활공간을 중심으로 전시존을 꾸몄다.

LG전자는 3799㎡ 대규모 부스를 마련했다. 독 전시관(18홀)에 △거주 공간에 AI로 새로운 가치를 담은 'LG 씽큐 홈(LG ThinQ Home)'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프리미엄 생활가전 등 다양한 혁신 제품을 선보인다.

전시관 입구에는 올레드 플렉시블 사이니지 260장을 이어 붙여 만든 초대형 '올레드 폭포' 조형물을 설치했다. 완벽한 블랙, 곡면 디자인 등 올레드만의 장점으로 파도, 대양, 우주 성운 등 대자연의 웅장함을 표현했다.

올레드 폭포는 돌비 첨단 입체음향 기술인 '돌비 애트모스'를 적용했다. 공간을 가득 채우는 입체적인 사운드로 대자연과 우주 한가운데 있는 듯한 현장감을 높였다.

올레드 폭포를 지나 부스 안으로 들어가면 화면을 둥글게 말거나 펴는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 6대가 관람객 이목을 끈다.

AI 전시존 'LG 씽큐 홈'은 LG전자 전시존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LG전자는 LG 씽큐 홈에 '그레이트 리빙·E키친' '홈오피스·E홈시네마' '스타일링룸·E세탁라운지' 등 실제 생활공간을 연출했다. LG전자 AI 가전을 통해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읽고 최적화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TV분야에서는 세계 최고 해상도와 올레드 중 세계 최대 크기인 88인치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선보인다. LG전자는 8K TV 전체 모델이 해상도와 관련한 모든 국제 표준을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는 독자 개발한 화질 칩에 딥러닝 기술을 더한 '2세대 AI 알파9 8K'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화질, 사운드를 알아서 최적화한다.

LG전자는 차별화한 성능과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갖춘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를 앞세워 유럽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낸다. IFA에서는 이탈리아 유명 건축가 '마시밀리아노 푹사스'와 함께 LG 시그니처 부스를 조성했다.

세탁물 재질을 분석해 최적 세탁코스를 제시하는 인공지능 DD모터 세탁기도 첫 선을 보였다. 이 제품을 사용하면 세탁 능력이 20% 가까이 좋아진다.

세계 최초로 1㎳ 응답속도를 갖춘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 기어' 38인치, 27인치도 선보인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하반기 글로벌 출시 예정인 전략 스마트폰과 듀얼 스크린 신제품을 공개한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