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방사선 사고 검사 결과 모두 정상…임직원 안전 최우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반도체 "방사선 사고 검사 결과 모두 정상…임직원 안전 최우선"

서울반도체는 지난달 발생한 방사선 노출 사고와 관련해 이상 증상을 보인 협력업체 직원 2명에 대한 염색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정상으로 판정됐다고 17일 밝혔다.

방사선 노출이 의심됐던 직원은 총 7명이었다. 이들은 사고 후 혈액검사에서 모두 정상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2명이 손가락에 홍반, 통증, 열감 등 이상 증상을 보여 추가 정밀 검사를 실시했고, 이번에 정상 판정이 나온 것이다.

방사선 노출 사고는 발광다이오드(LED) 패키지 결함을 검사하는 엑스레이(X-ray) 장비에서 발생했다. 원안위 현장조사 결과 작업 과정에서 안전장치를 임의 해제, 방사선이 방출된 상태에서 손을 기기 내부로 넣은 것이다.

해당 장비는 안전 스위치가 달려 문이 개방되면 방사선이 방출되지 않도록 설계돼 있었다. 그러나 스위치를 테이프로 막아 손을 안쪽으로 넣고 반복 검사하다 사고가 났다.

원안위는 1차 현장조사에서 해당 장비에 대해 사용정지 조치를 했다. 이후 유사 검사장비에서도 연동장치 해제 후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돼 추가로 사용정지 명령을 내렸다.

사고가 발생했던 엑스레이 장비 <사진:원자력안전위원회>
<사고가 발생했던 엑스레이 장비 <사진:원자력안전위원회>>

서울반도체는 이날 방사선 사고가 알려지는 과정에서 일부 사실과 달리 왜곡된 부분들이 전달되면서 국내외 고객사들은 물론 직원 가족, 협력사 등으로부터 많은 염려와 문의를 받았다며 이정훈·유현종 대표이사 명의로 공식 입장문을 냈다.

서울반도체는 입장문에서 “임의로 문을 개방한 후 장비 앞에서 방사선 누출 정도를 측정한다 해도 그 수치가 극소량”이라며 “하루 8시간 365일 문을 열어 놓는다고 가정하더라도 연간 등가선량 한도 50mSv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상 가동될 때는 공항 엑스레이 검색대 방사선 노출량보다 낮고 병원 흉부 엑스레이 촬영의 400분의 1, CT 촬영기의 4000분의 1 이하 방사선량”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방사선과 방사능은 다르고 방사능 물질 역시 공장 어느 곳에도 전혀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서울반도체는 또 “방사선 노출 사고 발생으로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당사 전 임직원과 협력사 전 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법과 절차에 정한 것 이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원안위는 방사선 피폭 의심환자들에 대한 정확한 피폭선량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확한 추적과 치료를 위해서다.

서울반도체는 국내 LED 전문 기업이다. 자체 기술로 조명, 자동차, 스마트폰 등에 들어가는 LED 제품들을 만든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서울반도체는 지난해 매출액 기준 글로벌 4위를 기록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