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산업진흥원 액셀러레이팅센터, 스타트업 활성화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이 민간 전문성과 공공성을 결합한 스타트업 육성 체계로 '산업생태계 활성화'라는 기관의 기본 취지를 실천하고 있다. 진흥원은 민간 투자기관(엔젤, 액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 등) 협력에 바탕을 둔 액셀러레이팅 센터를 운영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의 구심으로 역할을 해내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실제 진흥원은 스타트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2016년 액셀러레이팅센터를 설립해 현재까지 총 635개 우수 기업을 발굴, 이 가운데 90개 기업 투자를 진행했다. 3년간 해당 기업에 대한 후속 투자 누적액은 약 700억원 규모로, 63%의 후속투자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민간투자자 협력과 함께 기업 발굴부터 투자결정 등 실질적인 자금지원부터 후속투자 유도를 위한 홍보 마케팅·멘토링·네트워킹 등 다각적인 지원노력을 바탕으로 거둔 성과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진흥원은 인공지능 기반 영어교육앱 '스키피(Skippy)'와 메신저 기반 시뮬레이션 채팅앱 '피카(Picka)'를 운영 중인 플레인베이글, 웨어러블 로봇 '하이퍼' 개발업체 '에프알티' 등 유력기업의 안정적인 성장과 함께 △맞춤형 치료조직 개발사 '메디팹(대표 차미선)' △기능속옷제조판매사 '단색(대표 황태은)' △하이브리드 광촉매 소재 개발사 '씨투씨소재(대표 고경한)' △반찬 온오프라인 플랫폼 서비스 '슈퍼메이커즈(대표 이진호)' △신발 수요공급 연결 플랫폼 '신발연구소(대표 박기범)' 등 바이오, 제조, ICT 등 유망 스타트업 활성화를 뒷받침하며 스타트업 및 산업생태계는 물론 투자업계를 주목시키는 바로 이어지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김종우 투자지원팀장은 “SBA액셀러레이팅 센터는 올 상반기에만 52개 우수기업을 발굴하고 140억원 규모 후속투자를 유치하는 등 유망기업의 안정적 성장 동력을 제공하는 데 힘쓰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민간투자기관과 함께 다양한 분야의 유망기업을 발굴해 기업 경쟁력 제고와 성장지원에 노력해 공공 최고 투자지원기관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박동선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 기자 dspark@rpm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