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융합 혁신제품 기술개발 사업' 예타 통과...5년 간 1781억원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나노융합산업 활성화를 위한 '나노융합 혁신제품 기술개발' 사업을 시작한다. 향후 5년간 1781억원을 투입해 나노기술을 활용한 신소재·부품을 개발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나노융합 혁신제품 기술개발' 사업이 예타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6일 밝혔다.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사업비 1781억5000만원(국비 1243억6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나노기술은 특정 물질을 나노미터(10억분의 1m) 크기에서 정밀 제어하는 기술이다. 크기가 한없이 작아지면 물질 성질이 변하게 되는 특징을 활용해 기존 소재가 갖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나노융합 혁신제품 기술개발 사업은 나노기술을 활용해 미래차, 디스플레이, 에너지, 바이오 등 유망 분야 첨단 신소재를 개발하는 것이 목적이다. 미래 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9개 전략과제를 선정했다.

미래차 분야에서는 △방열·전자파 차폐부품 △이용 편의성을 높인 내·외장재 △고성능 모터를 개발한다.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퀀텀닷-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초고색 재현 디스플레이 △3차원 자유 곡면형 투명전극, 에너지 분야에서는 △고성능 연료전지 △오래 쓰는 이차전지 △반영구적 건물용 정화 필터, 바이오 분야에서는 △몸에 붙이는 초고감도 바이오 진단기를 개발한다.

산업부는 사업을 추진하면서 수요맞춤형 나노융합 부품·모듈을 먼저 개발한다. 이를 완제품 분야에 적용해 산업 전반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내년 세부사업을 기획하고, 나노기술을 산업분야로 공급·확산하기 위해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모델을 구축한다. 2021년부터 관련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강경성 산업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은 “나노융합 혁신제품 기술개발 사업으로 나노기술을 활용한 나노 백금촉매, 나노 자성소재 등 신소재·부품을 개발할 것”이라며 “소재 국산화를 앞당기고 미래 신산업에 선제 대응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