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겨울 석탄발전 8~15기 가동 정지…미세먼지 44% 감축 효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부 "겨울 석탄발전 8~15기 가동 정지…미세먼지 44% 감축 효과"

정부가 올해 겨울 최대 전력수요를 8860만㎾, 혹한 시 9180만㎾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피크시기 공급능력은 역대 최대 규모인 1억385만㎾, 예비력은 1135만㎾ 이상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겨울철 최초로 석탄발전기 8∼15기를 가동정지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95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겨울철 전력 수급 및 석탄감축 발전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겨울철 수요 전망 8860만㎾는 올해 여름철(8950㎾) 대비 1%(90㎾) 낮은 수치다. 이는 냉방을 사용하는 여름철 전력수요가 많은 때문이다. 혹한 전망은 3년 평균 〃8.4℃를 적용했다. 하위 10개 연도는 평균 -5.8℃다. 정부는 별도로 762만∼951만㎾의 추가 예비자원도 확보해 안정적으로 전력수급을 관리할 방침이다.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석탄발전 감축도 추진한다.

노후석탄발전 2기를 정지하고 예방정비를 최대 일별 1~5기, 추가정지 5~8기를 포함해 석탄발전기 8∼15기를 가동 정지할 예정이다. 나머지 석탄발전기는 잔여 예비력 범위 내에서 80%로 출력을 제한하는 상한제약을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야외활동이 많은 주말에는 가동정지 이외 운영중인 모든 석탄 발전기에 대해서 상한제약을 시행키로 했다. 3개월간 석탄발전기 9∼16기를 실질적으로 가동정지하는 효과는 물론 주말에는 20∼25기가 가동중지하는 꼴이다. 이를 통해 미세먼지 배출량 2352톤과 미세먼지 배출량 44% 감축하는 효과를 기대했다.

또 한부모 및 소년소녀가정세대 5만4000가구에 에너지 바우처를 신규로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 보호에도 나설 방침이다. 예산 667억원 투입해 65만4000가구에 대해 가구 평균 10만2000원을 지원하는 셈이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