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김대환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장 "민간 주도 전기차 다보스포럼 만들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가사업으로 시작됐지만, 정부·지자체 의존도를 줄이면서 국제적인 행사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전기차의 다보스포럼, 기업간거래(B2B) 올림픽'으로 키워가겠습니다.”

내년이면 7회째를 맞는 국제전기차엑스포 김대환 조직위원장은 “내년도 7회 엑스포가 '전기차의 다보스포럼, B2B 올림픽'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위원장은 매년 비슷한 목표를 반복해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성장속도가 다를 것이라는 이야기다.

김대환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장.
<김대환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장.>

김 위원장은 “올해부터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행사 주관에서 빠지면서 조직위의 역할과 책임이 켜졌다”며 “이를 계기로 상설사무국이 생겼고, 해외 기업이나 기관 유치활동에 적극 나서면서 벌써 약 50개국에서 주도적인 참가의 뜻을 알렸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기차 업계의 산 증인이다. 지난 2013년 '제주광역경제권 선도산업 육성사업 휴양형 MICE 프로젝트' 일환으로 '국제전기차엑스포'가 만들어지면서 당시 제주스마트그리드기업협회 회장이던 김 위원장이 조직위를 맡게 됐다.

2014년 국제전기차엑스포 첫해 41개사가 참여했던 행사는 올해 150여 개사로 늘었다. 해외 관련기관이나 기업들 참여 수도 증가 하고 있다. 여기까지 오는데는 김 위원장의 리더십이 주효했다. 지난 7년간 중앙 부처 간의 갈등과 기업 유치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불협화음, 전시장 유치문제, 제정 확보 등 우여곡절이 많았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이를 다 이겨내고 7회째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초창기만 해도 '당신이 엑스포를 알기나 하냐', '제주에 무슨 모터쇼냐'는 비난부터 말로 다 할 수 없는 힘든 일들이 많았다”면서 “아픔을 겪으면서 또 예상치 못한 변화를 맞이하면서 발전했다. 나는 매집이 아주 쌘 사람인 것 같다”고 토로했다.

올해부터는 엑스포의 글로벌 위상을 강화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단순이 차량 전시회 보다는 해외 국가별 전기차 관련 정책이나 시장 정보를 교환하고, 그 속에서 기업이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국제적 포럼행사로 발전시킨다는 이야기다. 최근에 알버트 람 미국 디트로이트 일렉트릭 그룹 회장과 야코브 사마쉬 미국 스토니 부룩 대학교 에너지센터 부회장을 엑스포 조직위 공동위원장으로 영입했다.

중국 전기차100인회(Chian EV100), 일본 전기차보급협회(APEV),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등 국제기구·단체와도 협력체계를 구축해 국제행사 면모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또한 배터리 전기차(BEV) 중심에서 내년부터는 수소전기차(FCEV)도 한 축으로 키운다는 방침도 세웠다.

김 위원장은 “내년 행사 대주제를 '이모빌리티 산업의 새로운 정의(The New Definition e-Mobility)'로 확정했다”면서 “이제는 전기차 단품에서 한발 더 나아가 '전기차-자율차-공유서비스'에 기반을 두고, 미래 산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행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