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중소상공인희망재단과 업무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영기 하나카드 기업사업본부장(오른쪽)과 김자령 재단법인 중소상공인희망재단 사무총장이 협약을 체결했다.
<김영기 하나카드 기업사업본부장(오른쪽)과 김자령 재단법인 중소상공인희망재단 사무총장이 협약을 체결했다.>

하나카드(대표 장경훈)는 재단법인 중소상공인희망재단(이사장 이윤재)과 손잡고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하나카드는 소상공인에게 특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나이스BIZ 기업제휴카드'를 발급하고 소상공인의 신용카드 업무 전반을 지원한다. 기업제휴카드는 국내 이용금액의 0.2%, 해외 이용금액의 0.4%를 포인트로 무제한 적립해준다.

소상공인을 위한 중소사업자 특화 서비스 혜택을 추가로 제공한다. 중소사업자의 세무 비용 절감을 위한 '셀프 텍스 서비스'도 지원한다. 국세청, 여신금융협회 등에 등록된 사업자 매출 매입 내역을 자동으로 수집 분류하고 업종별 신고 양식에 맞춰 손쉽게 부가가치신고와 종합소득세신고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다.

또 무증빙 경비처리와 업무용 차량 운행 기록부 자동 작성 기능을 제공하는 오토 빌 서비스도 제공한다.

김영기 하나카드 기업사업본부장은 “중소상공인 희망재단과 함께 소상공인들이 유망한 회사로 성장하고 발전 하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