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로이터 "애플, FBI 항의에 아이폰 암호화 백업 철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로이터 "애플, FBI 항의에 아이폰 암호화 백업 철회"

애플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항의를 받은 뒤 아이폰 아이클라우드 백업 데이터 100% 암호화계획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21일(현지시간) 관계자를 인용해 아이폰 이용자가 기기 데이터를 애플 클라우드 서비스 아이클라우드에 백업할 때 이를 완전히 암호화하려던 애플 계획이 2년 전 철회됐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당시 이용자가 아이폰 데이터를 아이클라우드에 저장할 때 해커 침입이나 데이터 유출을 차단하기 위해 전 과정을 암호화할 계획을 세웠다.

애플 스스로도 암호화된 데이터를 해제할 열쇠를 갖지 않는 구조다. 사용자가 직접 암호화를 해제하지 않으면 법원 명령이 있어도 애플이 자료를 읽을 수 있는 형태로 수사 기관에 넘길 수 없다는 의미다.

이에 FBI는 반대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을 사용하는 용의자로부터 증거를 확보할 가장 효율적인 수단을 잃게 된다는 이유다. 결국 애플은 이듬해 다시 FBI와 접촉했을 때 애아이클라우드 데이터 전 과정 암호화 계획을 폐기했다고 밝혔다. 다만 애플이 왜 당초 계획을 접었는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로이터는 “애플이 백업 데이터 전면 암호화 대신 비밀번호나 건강 데이터 등 일부 민감한 개인정보를 보호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쪽으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