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군 전술정보통신체계 LTE 전환 사업 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화시스템, 군 전술정보통신체계 LTE 전환 사업 계약 체결

한화시스템이 육군 1군단과 약 20억원 규모 'TICN체계의 LTE 전환 및 국가 재난안전망 연동'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사업은 기존 전술정보통신체계(TICN) 전술이동통신체계(TMCS) 통신 기술 와이브로를 LTE로 전환해 향후 적용 여부를 검증하는 한편, 재난안전망과 연동을 통한 전술망 확장 가능성을 확인하는 실험 사업이다.

한화시스템은 군 주파수를 지원하는 'LTE 기지국', 군 주파수 LTE와 재난안전망까지 동시에 지원 가능한 '통합형 단말기'를 개발, '성능개량형 TICN TMCS' 모델을 사전 구현하고 적용 가능 여부를 검증한다.


이를 통해 군은 진화한 통신망에서 개선된 TICN을 활용하고 산악지형이 많은 지리적 특성으로 인한 통신음영현상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군은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작전환경에서 자유로운 통신을 보장받을 수 있다”며 “스마트국방에 필수인 이동통신 네트워크 미래기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