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 나노 멤브레인 활용한 과수용 봉지 특허출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나노소재 기업 레몬(대표 김효규)은 나노 멤브레인 기술을 적용한 과수용 봉지 개발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6일 밝혔다.

레몬이 개발한 과수용 봉지는 각의 섬유 직경이 최소 100나노미터(nm) 내외로 균일한 품질을 유지한다. 공극률은 85%로 통기성이 높다. 과수 봉지 안의 공기 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열을 외부로 배출시키며 습도를 조절해 유해 곰팡이와 세균 침입을 막을 수 있다.

레몬은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경상북도 농업기술원 원예경영연구과에서 나노 멤브레인을 적용한 과수용 봉지를 샤인머스켓 포도에 씌워 재배 시험을 했다. 그 결과 탄저병 14.2%, 과피갈변 27.8%, 열과 22.4%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경북농업기술원은 레몬의 과수용 과일 봉지에 대해 2차 시험을 하고 이 기준을 통과하면 다수 과수농가에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2021년부터 정식 보급을 계획하고 있으며 샤인머스켓 외에 다수 과일과 해외 과수농가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레몬은 지난해 12월 27일 한국거래소로부터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 오는28일 코스닥 시장 상장을 앞두고 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