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대표들, '타다 무죄' 탄원서 모아 법원 제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타트업 대표들, '타다 무죄' 탄원서 모아 법원 제출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선고 공판을 앞두고 쏘카가 타다 무죄 판결을 촉구하는 스타트업 생태계 구성원 탄원서를 모아 법원에 제출했다.

14일 타다 운영사 VCNC의 모회사인 쏘카는 이날 스타트업 대표 및 일반인 포함 280여명이 서명한 탄원서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법원에 제출된 '타다를 지지하는 스타트업 대표 탄원서'에는 “함께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우리는 타다를 가치 있는 제품과 서비스라고 생각한다”며 “타다가 곤경에 처한 상황을 보며 새로운 시도나 도전을 하지 말자는 이야기를 더 자주하게 됐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탄원서는 “법에 기반해 만들어낸 혁신은 범죄가 아니다. 타다는 무죄라고 믿는다”며 “법원이 혁신의 편에 서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글을 끝맺음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탄원서를 공개하며 “검찰의 기소와 구형은 혁신을 꿈꾸는 많은 이들이 꿈꾸지 못하게 만든다”며 “탄원서에 힘을 보태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추가로 확보된 탄원서 역시 법원과 국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10일 열린 타다 관련 결심 공판에서 이재웅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에게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선고 공판은 오는 19일로 예정돼 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