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MTS 편의성 높인 '멀티 히스토리' 기능 특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신증권은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사용자가 선택했던 이전 화면을 여러 단계를 거치지 않고 한 번에 접근할 수 있는 '멀티 히스토리 시스템'을 자체 개발해 특허 등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대신증권의 MTS 멀티 히스토리 시스템 이미지(자료=대신증권)
<대신증권의 MTS 멀티 히스토리 시스템 이미지(자료=대신증권)>

멀티 히스토리 시스템은 투자자 편의성을 한층 높인 기능이다. 최대 20개의 이전 사용화면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어 빠르게 검색·이동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MTS의 경우 5단계 전의 사용화면으로 이동하려면 디바이스의 백(Back) 키를 다섯 번 누르거나 해당화면 메뉴를 찾아 이동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하지만 이번 기능을 이용하면 주문하기 전에 현재가, 차트, 잔고 등 다양한 화면을 수시로 이동하며 발 빠르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대신증권 MTS인 사이보스터치와 크레온모바일에서 서비스한다.

김봉찬 대신증권 브랜드전략실장은 “디지털금융시대에는 기술 혁신을 넘어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직관적인 사용자경험(UX) 디자인이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