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2년 연속 내수 판매 '4만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렉스턴 스포츠 칸
<렉스턴 스포츠 칸>

쌍용자동차 렉스턴 스포츠가 스포츠 브랜드 최초로 2년 연속 내수 판매 4만대를 돌파했다.

쌍용자동차는 렉스턴 스포츠를 2018년(4만1717대)에 이어 2019년 4만1328대를 판매했다고 17일 밝혔다.

2018년 1월 출시된 렉스턴 스포츠는 사전계약 4일 만에 2500대, 출시 6개월 만에 내수판매 2만대를 돌파했다.

2019년 1월에는 적재 능력을 향상한 롱보디 모델 렉스턴 스포츠 칸을 출시했다.

렉스턴 스포츠는 플래그십 SUV G4 렉스턴의 프리미엄급 인테리어 및 편의사양을 공유하면서도 합리적 판매가격과 저렴한 자동차세(2만8500원) 등 경제성까지 갖췄다.

최대 적재중량은 700㎏(파워리프 서스펜션)이며 다양한 환경에서의 주행 및 견인능력을 향상시키는 차동기어 잠금장치(LD)까지 적용됐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렉스턴 스포츠는 2002년 무쏘 스포츠를 시작으로 '오픈형 SUV'라는 독자적 시장을 개척한 브랜드 전통과 렉스턴의 프리미엄 가치를 담아낸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