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급속 확산]중기중앙회, '코로나 19 중소기업대책본부' 출범…긴급 피해실태조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기업중앙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대응반을 '코로나 19 중소기업대책본부'로 격상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위기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전환된데 따른 조치다.

대책본부는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을 실무반장으로 해 운영지원팀, 협동조합팀, 중기·소상공인팀, 홍보팀 등 4개 실무팀으로 구성된다.

[코로나19 급속 확산]중기중앙회, '코로나 19 중소기업대책본부' 출범…긴급 피해실태조사

중기대책본부는 △중국 소재 생산기업의 부품 조달 곤란에 따른 생산 차질 △판매 부진에 따른 자금난 애로 △'코리아포비아' 확산에 따른 수출 곤란 등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개선 방안을 정책당국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먼저 오는 27일까지 수·출입 및 내수기업 300개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피해상황, 중국무역시 애로, 정부가 추진해야 할 중점 지원책 등을 담은 '코로나19 관련 중기경영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정부의 지원 대책이 현장과 맞지 않거나 제도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중기대책본부 중기·소상공인팀으로 연락하면 된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어려울 때일수록 우리 모두 위기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중소기업 피해 최소화와 경제안정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적극적으로 찾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