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코로나19' 경제난 속 중기 살리기 다각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SBA)이 '코로나19' 확산에 중소기업 살리기에 적극 나서며 기관 설립 취지에 맞는 책무를 다하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최근 업계에 따르면 SBA 측은 코로나19 상황 속 경제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살리기 위한 다각적 대책을 실천하고 있다. SBA 지원 대책은 긴급 지원·수익 활로·기타 지원 등 세 분야로 나뉜다.

긴급 지원 일환으로 DMC 첨단·산학센터 내 입주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임대료 20% 감면(3~5월), 기업보육 시설 서울창업허브의 재택근무 스타트업 임대 기간 무상연장(1개월) 등 사무실 운영자금 소요를 줄인다. 서울신용보증기금 등과 연계한 저금리 긴급자금 지원도 추진한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여기에 서울기업지원센터(공덕동 서울창업허브 1층) 내 '코로나 피해 상담·접수창구'는 정밀 분석을 통한 맞춤형 피해 지원을 제공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으로 손꼽힌다. 수익 활로 지원은 '서울시 중소기업 지원기관'으로서 협력관계와 전문성을 한층 다각적으로 활용해 기업 활력을 꾸준히 끌어올리기 위한 방향으로 진행된다. 우선 아세안(ASEAN) 등 신규 판로 및 생산거점 구축을 목표로 한 관세·물류, 해외 마케팅, 법률, 기술특허 등 수출자문단 운영, G마켓·옥션 등 국내 온라인 플랫폼 기반 특별 프로모션 확대 추진 등 기존 SBA의 대내외 판로지원 노력을 대폭 확대하는 것이 눈에 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여기에 서울특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는 물론 단기 수익 창출이 가능한 뉴미디어 콘텐츠 지원 여력 확대, 사무실 꽃 생활화 캠페인을 통한 화훼소비 촉진 등 다양한 업종의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폭넓은 지원 행보도 돋보인다. 이 밖에 '2020년 서울미래 혁신성장펀드' SNS 오픈채팅방 등 비대면 채널 강화와 함께 서울시-SBA가 운영 중인 1인미디어 그룹 '크리에이티브 포스' 연계 코로나19 예방 행동수칙 콘텐츠 제작(10편)과 SETEC·서울창업허브·서울유통센터·미디어콘텐츠센터 등 다중이용시설 안전관리강화(소독·방역 등 예방조치) 등 대국민 행보도 적극 펼치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장영승 SBA 대표는 “서울시 및 관계기관과의 협력 속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부닥친 중소기업을 위한 다각적 지원책을 지속해서 마련해나가고 있다”면서 "중소기업 고통 분담과 지역사회 안전을 위한 노력을 거듭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박동선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 기자 dspark@rpm9.com